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년 음식점 사장님 설자리 좁아졌다…4·50대 음식점 사업자 감소
입력 2018.03.01 (16:01) 수정 2018.03.01 (16:04) 경제
대표적인 서민 자영업종인 음식점업에서 중년 자영업자들이 빠르게 밀려나고 있다.

국세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40대·50대 음식점업 사업자는 1년 사이 각각 2.6%, 0.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음식점업 사업자가 다소 늘어난 것과 대조된다.

구체적인 수치를 보면, 40대 사업자는 19만 9천800명에서 19만 4천600명으로 약 5천200명(-2.6%) 줄었고 50대 사업자는 24만 4천200명에서 24만 2천 명으로 2천200명(-0.9%) 감소했다.

반면 전체 음식점업 사업자는 72만 9천700명으로 1년 전(72만 2천800명)보다 6천900명(0.9%) 증가했다. 60대 사업자는 9만 4천 명에서 10만 3천700명으로 10.3%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30세 이하 사업자도 3만 9천 명에서 4만 1천200명으로 5.8%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40·50대 사업자만 약 7천400명 줄어든 셈이다.

음식점업 사업자 중 50대 사업자 비중은 33%로 가장 높고, 40대 사업자(27%)가 두 번째로 많다.

국세청이 사업자 현황을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40대 음식점 사업자는 2015년과 2016년에도 각각 851명, 3천720명 줄어 감소 폭이 커지는 추세다. 50대 사업자는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7천508명, 2천305명 늘었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혼술·혼밥 소비 풍조에 중년층 음식점업 사업자들이 적응하지 못한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지난해 4분기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가구의 근로소득은 340만 8천 원으로 1년 전(351만 8천 원)보다 3.1% 감소했다. 2003년 관련 통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감소 폭이다.
  • 중년 음식점 사장님 설자리 좁아졌다…4·50대 음식점 사업자 감소
    • 입력 2018-03-01 16:01:53
    • 수정2018-03-01 16:04:08
    경제
대표적인 서민 자영업종인 음식점업에서 중년 자영업자들이 빠르게 밀려나고 있다.

국세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40대·50대 음식점업 사업자는 1년 사이 각각 2.6%, 0.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음식점업 사업자가 다소 늘어난 것과 대조된다.

구체적인 수치를 보면, 40대 사업자는 19만 9천800명에서 19만 4천600명으로 약 5천200명(-2.6%) 줄었고 50대 사업자는 24만 4천200명에서 24만 2천 명으로 2천200명(-0.9%) 감소했다.

반면 전체 음식점업 사업자는 72만 9천700명으로 1년 전(72만 2천800명)보다 6천900명(0.9%) 증가했다. 60대 사업자는 9만 4천 명에서 10만 3천700명으로 10.3%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30세 이하 사업자도 3만 9천 명에서 4만 1천200명으로 5.8%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40·50대 사업자만 약 7천400명 줄어든 셈이다.

음식점업 사업자 중 50대 사업자 비중은 33%로 가장 높고, 40대 사업자(27%)가 두 번째로 많다.

국세청이 사업자 현황을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40대 음식점 사업자는 2015년과 2016년에도 각각 851명, 3천720명 줄어 감소 폭이 커지는 추세다. 50대 사업자는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7천508명, 2천305명 늘었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혼술·혼밥 소비 풍조에 중년층 음식점업 사업자들이 적응하지 못한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지난해 4분기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가구의 근로소득은 340만 8천 원으로 1년 전(351만 8천 원)보다 3.1% 감소했다. 2003년 관련 통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감소 폭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