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남부도 20cm 폭설 대란…고속도로 마비
입력 2018.03.01 (20:59) 수정 2018.03.01 (21:32) 국제
지중해 연안의 프랑스 남부지방에 때 아닌 폭설이 내려 대란이 일어났다.

1일 오전(현지시간) 현재 프랑스에는 남부와 중부 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주황색 강설·결빙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2월 28일 밤과 3월 1일 새벽 사이, 남서부 지방에 밤사이 20㎝가량의 눈이 내려 주요 도시들이 교통이 마비됐다.

남부 에로 주에서는 한때 최고 단계인 적색 강설 주의보가 내려졌다.

남부 몽펠리에의 주요 도로들은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2천여 명의 운전자들이 도로에 멈춰 선 채 서너 시간 이상 움직이지 못했다.

프랑스 남서부의 몽펠리에, 포, 비아리츠 등의 공항들은 항공기 운항을 전면 취소해 여행객들의 발이 묶였다.

한겨울에도 온화한 편인 이 지방에서 2월 말에 이처럼 많은 눈이 내린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남프랑스의 대표적 휴양지 니스의 해변도 눈으로 덮였다.
  • 프랑스 남부도 20cm 폭설 대란…고속도로 마비
    • 입력 2018-03-01 20:59:02
    • 수정2018-03-01 21:32:19
    국제
지중해 연안의 프랑스 남부지방에 때 아닌 폭설이 내려 대란이 일어났다.

1일 오전(현지시간) 현재 프랑스에는 남부와 중부 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주황색 강설·결빙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2월 28일 밤과 3월 1일 새벽 사이, 남서부 지방에 밤사이 20㎝가량의 눈이 내려 주요 도시들이 교통이 마비됐다.

남부 에로 주에서는 한때 최고 단계인 적색 강설 주의보가 내려졌다.

남부 몽펠리에의 주요 도로들은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으면서 2천여 명의 운전자들이 도로에 멈춰 선 채 서너 시간 이상 움직이지 못했다.

프랑스 남서부의 몽펠리에, 포, 비아리츠 등의 공항들은 항공기 운항을 전면 취소해 여행객들의 발이 묶였다.

한겨울에도 온화한 편인 이 지방에서 2월 말에 이처럼 많은 눈이 내린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남프랑스의 대표적 휴양지 니스의 해변도 눈으로 덮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