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립 목적 무색…흡연구역 된 독도체험관
입력 2018.03.01 (21:29) 수정 2018.03.01 (21:4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국민들에게 우리 땅 '독도'를 더 잘 알리겠다며 독도 체험관을 만들었는데요.

변변한 편의시설도 없는 데다 입구는 흡연구역으로 변해 버려 독도 제대로 알리기라는 설립 목적이 무색합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개관한 독도 체험관입니다.

입구에 주변 직장인들이 모여 담배를 피웁니다.

흡연자들이 종일 끊이질 않습니다.

체험관을 찾은 아이들은 흡연구역이 돼버린 입구를 통과해야 합니다.

[김경순/서울시 종로구 : "저희 아이들은 담배 냄새 맡지 않으려고 숨 참고 달려왔거든요."]

내부도 부실합니다.

건물 지하에 세 들어 있는 체험관에는 관람객이 쉴 수 있는 의자나 흔한 음료수 자판기 하나 없습니다.

[서유진/초등학교 3학년 : "목마른데 짜증나요."]

[최호준/초등학교 3학년 : "뭔가 여기 앉아서 쉴 데가 없으니까 너무 불편해요."]

체험관은 고가도로와 철길이 가로막았습니다.

관람객들이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반면에 일본은 지난 1월 접근성이 좋은 도쿄 한복판에 독도 전시관을 열었습니다.

이 때문에 삼일절을 맞아 외진 체험관 대신 광화문에서 특별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유성엽/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 "예산을 적기에 충분히 확보해서 독자적으로라도 많은 사람들이 접근 가능한 곳으로 독도체험관을 건립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최근 도쿄 독도 전시관에 이어 시마네현은 건물과 버스, 심지어 자판기까지 독도 홍보물을 뒤덮고 있지만 정부는 지난해 독도체험관 신축 예산 8억여 원을 전액 삭감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설립 목적 무색…흡연구역 된 독도체험관
    • 입력 2018-03-01 21:38:00
    • 수정2018-03-01 21:41:15
    뉴스9(경인)
[앵커]

정부가 국민들에게 우리 땅 '독도'를 더 잘 알리겠다며 독도 체험관을 만들었는데요.

변변한 편의시설도 없는 데다 입구는 흡연구역으로 변해 버려 독도 제대로 알리기라는 설립 목적이 무색합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개관한 독도 체험관입니다.

입구에 주변 직장인들이 모여 담배를 피웁니다.

흡연자들이 종일 끊이질 않습니다.

체험관을 찾은 아이들은 흡연구역이 돼버린 입구를 통과해야 합니다.

[김경순/서울시 종로구 : "저희 아이들은 담배 냄새 맡지 않으려고 숨 참고 달려왔거든요."]

내부도 부실합니다.

건물 지하에 세 들어 있는 체험관에는 관람객이 쉴 수 있는 의자나 흔한 음료수 자판기 하나 없습니다.

[서유진/초등학교 3학년 : "목마른데 짜증나요."]

[최호준/초등학교 3학년 : "뭔가 여기 앉아서 쉴 데가 없으니까 너무 불편해요."]

체험관은 고가도로와 철길이 가로막았습니다.

관람객들이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반면에 일본은 지난 1월 접근성이 좋은 도쿄 한복판에 독도 전시관을 열었습니다.

이 때문에 삼일절을 맞아 외진 체험관 대신 광화문에서 특별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유성엽/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 "예산을 적기에 충분히 확보해서 독자적으로라도 많은 사람들이 접근 가능한 곳으로 독도체험관을 건립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최근 도쿄 독도 전시관에 이어 시마네현은 건물과 버스, 심지어 자판기까지 독도 홍보물을 뒤덮고 있지만 정부는 지난해 독도체험관 신축 예산 8억여 원을 전액 삭감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