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신대 ‘비리총장 사퇴’ 농성 중인 학생과 용역 직원 충돌
입력 2018.03.18 (06:14) 수정 2018.04.08 (09:49) 사회
김영우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학교 건물에서 점거 농성 중인 총신대 학생들이 학교 측과 충돌했다.

경찰과 총신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어제(17일) 오후 10시 50분쯤 학교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 40여 명이 학생들이 점거하고 있는 종합관 전산실 진입을 시도했다.

학교 측 직원들은 학생들이 쌓아 놓은 책상과 집기류를 치우고 유리창을 깨뜨리며 내부로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용역 직원들과 학생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양측의 충돌이 심해지자 오늘(18일) 오전 1시쯤 중재에 나섰고, 오전 5시 현재는 종합관 1층에서 학생과 직원들이 대치 중이다.

김 총장은 2016년 9월 개신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에게 부총회장 후보가 되게 해달라는 부정한 청탁을 하면서 2천만 원을 건넨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학생들은 김 총장이 배임증재뿐 아니라 교비 횡령과 뇌물공여 및 수수 등 혐의로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며 총장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있다. 총학생회와 학생들은 지난 1월 29일부터 종합관에서 점거 농성 중이다.
(그림제공: 시청자)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총신대 ‘비리총장 사퇴’ 농성 중인 학생과 용역 직원 충돌
    • 입력 2018-03-18 06:14:31
    • 수정2018-04-08 09:49:42
    사회
김영우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학교 건물에서 점거 농성 중인 총신대 학생들이 학교 측과 충돌했다.

경찰과 총신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어제(17일) 오후 10시 50분쯤 학교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 40여 명이 학생들이 점거하고 있는 종합관 전산실 진입을 시도했다.

학교 측 직원들은 학생들이 쌓아 놓은 책상과 집기류를 치우고 유리창을 깨뜨리며 내부로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용역 직원들과 학생들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양측의 충돌이 심해지자 오늘(18일) 오전 1시쯤 중재에 나섰고, 오전 5시 현재는 종합관 1층에서 학생과 직원들이 대치 중이다.

김 총장은 2016년 9월 개신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에게 부총회장 후보가 되게 해달라는 부정한 청탁을 하면서 2천만 원을 건넨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학생들은 김 총장이 배임증재뿐 아니라 교비 횡령과 뇌물공여 및 수수 등 혐의로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며 총장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있다. 총학생회와 학생들은 지난 1월 29일부터 종합관에서 점거 농성 중이다.
(그림제공: 시청자)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