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키에 여사 “과거 반성”…‘사학 스캔들’ 간접적 첫 언급
입력 2018.03.18 (11:33) 수정 2018.03.18 (11:44) 국제
최근 일본 정계를 달군 '사학 스캔들' 연루 의혹을 받는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과거를 후회하거나 반성하거나 한다"고 말했다.

18일 교도통신은 아키에 여사는 전날 아이치 현 도카이 시에서 복지를 주제로 열린 대담회에 참석, "나도 과거를 후회하거나 반성하거나 하지만 먼저 일어날 일을 걱정하거나 두려워하는 게 아니라 하루하루 순간을 소중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키에 여사는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재무성이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문제와 관련해 문서조작을 최근 인정한 이후 아키에 여사가 공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관심을 반영하듯 현장에는 취재진이 몰렸고 대담 장소 외부에는 "아키에 씨, 국회에서도 얘기해 주세요"고 적힌 플래카드를 든 시민도 있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야당은 진상규명을 위해 아키에 여사의 국회 소환을 요구했지만, 여당은 이를 거부한 상태다.

아키에 여사는 모리토모학원이 설립하려 한 초등학교 명예교장을 한때 맡는 등 이번 논란의 한 가운데에 있다. 이 때문에 사학 스캔들은 '아키에 스캔들'로도 불린다.

재무성이 삭제했다고 인정한 문서에는 아키에 여사가 문제의 국유지를 보고 "좋은 토지이니까 진행해주세요"라고 말했다는 당시 학원 이사장의 발언이 당초 게재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참의원 예산위원회는 19일 아베 총리와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이 출석한 가운데 문서조작 문제를 집중 심의한다. 재무성의 문서조작을 누가 왜 지시했는지 등 사실관계 규명이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아베 총리가 지난해 2월 17일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나 처(妻)가 관여했다는 것이 드러나면 총리와 국회의원을 그만두겠다"며 자신의 거취에 대해 언급한 점이 문서조작에 영향을 끼쳤는지 집중 추궁할 태세다.

재무성이 문서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한 시기는 지난해 2월 하순부터 4월까지라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답변에 맞추기 위해 그에 대한 '손타쿠'(忖度·스스로 알아서 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행동함)가 이뤄진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은 19일부터 아르헨티나에서 이어지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불참하고 집중심의에 참석한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아키에 여사 “과거 반성”…‘사학 스캔들’ 간접적 첫 언급
    • 입력 2018-03-18 11:33:49
    • 수정2018-03-18 11:44:21
    국제
최근 일본 정계를 달군 '사학 스캔들' 연루 의혹을 받는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과거를 후회하거나 반성하거나 한다"고 말했다.

18일 교도통신은 아키에 여사는 전날 아이치 현 도카이 시에서 복지를 주제로 열린 대담회에 참석, "나도 과거를 후회하거나 반성하거나 하지만 먼저 일어날 일을 걱정하거나 두려워하는 게 아니라 하루하루 순간을 소중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키에 여사는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재무성이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문제와 관련해 문서조작을 최근 인정한 이후 아키에 여사가 공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관심을 반영하듯 현장에는 취재진이 몰렸고 대담 장소 외부에는 "아키에 씨, 국회에서도 얘기해 주세요"고 적힌 플래카드를 든 시민도 있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야당은 진상규명을 위해 아키에 여사의 국회 소환을 요구했지만, 여당은 이를 거부한 상태다.

아키에 여사는 모리토모학원이 설립하려 한 초등학교 명예교장을 한때 맡는 등 이번 논란의 한 가운데에 있다. 이 때문에 사학 스캔들은 '아키에 스캔들'로도 불린다.

재무성이 삭제했다고 인정한 문서에는 아키에 여사가 문제의 국유지를 보고 "좋은 토지이니까 진행해주세요"라고 말했다는 당시 학원 이사장의 발언이 당초 게재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참의원 예산위원회는 19일 아베 총리와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이 출석한 가운데 문서조작 문제를 집중 심의한다. 재무성의 문서조작을 누가 왜 지시했는지 등 사실관계 규명이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아베 총리가 지난해 2월 17일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나 처(妻)가 관여했다는 것이 드러나면 총리와 국회의원을 그만두겠다"며 자신의 거취에 대해 언급한 점이 문서조작에 영향을 끼쳤는지 집중 추궁할 태세다.

재무성이 문서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한 시기는 지난해 2월 하순부터 4월까지라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답변에 맞추기 위해 그에 대한 '손타쿠'(忖度·스스로 알아서 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행동함)가 이뤄진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은 19일부터 아르헨티나에서 이어지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불참하고 집중심의에 참석한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