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지혜, 첫 방송에서 이혼선언
입력 2018.03.18 (11:39) 수정 2018.03.18 (11:39) TV특종

배우 한지혜가 주말 안방극장을 책임질 신호탄을 성공적으로 쏘아 올렸다.

1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한지혜는 효섭(유동근 분)네 둘째 딸 ‘박유하’로 완벽 변신했다.

단정한 올림머리, 우아한 메이크업에 의상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한지혜는 의사의 꿈을 포기한 채 엄격한 시댁의 룰에 따라 전전긍긍하며 딸 은수(서연우 분)만을 보고 살아온 유하를 맞춤옷 입은 듯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

극 중에서 유하는 겉보기에는 다 가진 듯 완벽해 보이나, 일상은 씁쓸하고 위태로운 인물. 결혼 후 5년 넘게 지극정성으로 시아버지를 모시며 시댁의 온갖 잔심부름은 도맡아왔지만 정작 시댁에서 결정한 은수의 강제 유학에는 제대로 반박할 수 없다.

또한 유하는 시댁 방문을 앞두고 긴장했음에도 은수 앞에서는 애써 밝게 웃고, “엄마가 있으면 지금 사는 집이 아닌 다른 곳도 좋다”라고 하는 은수를 꼭 안아주며 딸을 향한 깊은 애정을 보여주는 등 애잔한 모습으로 연민을 자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방송 말미 은수를 유학 보낼 수 없다며 성운(황동주 분)에게 이혼을 요구,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흥미진진한 엔딩을 이끌었다.

이처럼 한지혜는 박유하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 한층 물오른 연기력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안정적인 대사톤과 표정연기로 캐릭터에 순식간에 몰입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단아하고 기품 있는 비주얼까지 더해지면서 주말 안방극장 ‘시청률 퀸의 귀환’을 제대로 알렸다.

한지혜가 이끄는 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2060 전 세대 가족 로맨스로 18일 오후 7시 55분 KBS 2TV에서 2회가 방송된다.

  • 한지혜, 첫 방송에서 이혼선언
    • 입력 2018-03-18 11:39:43
    • 수정2018-03-18 11:39:54
    TV특종

배우 한지혜가 주말 안방극장을 책임질 신호탄을 성공적으로 쏘아 올렸다.

1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한지혜는 효섭(유동근 분)네 둘째 딸 ‘박유하’로 완벽 변신했다.

단정한 올림머리, 우아한 메이크업에 의상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한지혜는 의사의 꿈을 포기한 채 엄격한 시댁의 룰에 따라 전전긍긍하며 딸 은수(서연우 분)만을 보고 살아온 유하를 맞춤옷 입은 듯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

극 중에서 유하는 겉보기에는 다 가진 듯 완벽해 보이나, 일상은 씁쓸하고 위태로운 인물. 결혼 후 5년 넘게 지극정성으로 시아버지를 모시며 시댁의 온갖 잔심부름은 도맡아왔지만 정작 시댁에서 결정한 은수의 강제 유학에는 제대로 반박할 수 없다.

또한 유하는 시댁 방문을 앞두고 긴장했음에도 은수 앞에서는 애써 밝게 웃고, “엄마가 있으면 지금 사는 집이 아닌 다른 곳도 좋다”라고 하는 은수를 꼭 안아주며 딸을 향한 깊은 애정을 보여주는 등 애잔한 모습으로 연민을 자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방송 말미 은수를 유학 보낼 수 없다며 성운(황동주 분)에게 이혼을 요구,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흥미진진한 엔딩을 이끌었다.

이처럼 한지혜는 박유하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 한층 물오른 연기력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안정적인 대사톤과 표정연기로 캐릭터에 순식간에 몰입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단아하고 기품 있는 비주얼까지 더해지면서 주말 안방극장 ‘시청률 퀸의 귀환’을 제대로 알렸다.

한지혜가 이끄는 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2060 전 세대 가족 로맨스로 18일 오후 7시 55분 KBS 2TV에서 2회가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