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60억대 항공 촬영 입찰 담합 14개사 적발
입력 2018.03.18 (15:54) 수정 2018.03.18 (16:00) 경제
 360억 원에 달하는 항공 촬영 입찰에서 담합을 벌인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14개 사업자에 과징금 108억 2천200만 원을 부과하고, 이 가운데 11개 사업자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공간정보기술, 네이버시스템, 동광지엔티, 범아엔지니어링, 삼아항업, 삼부기술, 신한항업, 새한항업, 아세아항측, 중앙항업, 제일항업, 한국에스티지, 한양지에스티, 한진정보통신 등이다.

이들은 국토지리정보원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발주한 입찰 37건(총 계약금액 약 360억 원)에서 낙찰 예정사와 입찰 가격을 사전에 정해 입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낙찰 여부와 상관없이 각 사가 지분을 나눠 공동으로 용역을 수행하기로 사전에 합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낙찰예정사와 들러리 참여사는 '사다리 타기' 방식으로 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낙찰자 결정 이후에는 애초 배정받은 지분율에 따라 각 회사에 하도급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일감을 나눴다.

항공촬영 용역 입찰은 면허를 등록한 업체만 참여할 수 있어 자격을 갖춘 모든 업체가 담합에 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2009년까지는 10개 업체가 합의를 했으며, 이후 새롭게 면허를 등록한 업체를 끌어들여 2013년까지 총 14개 사가 담합에 가담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360억대 항공 촬영 입찰 담합 14개사 적발
    • 입력 2018-03-18 15:54:37
    • 수정2018-03-18 16:00:40
    경제
 360억 원에 달하는 항공 촬영 입찰에서 담합을 벌인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14개 사업자에 과징금 108억 2천200만 원을 부과하고, 이 가운데 11개 사업자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공간정보기술, 네이버시스템, 동광지엔티, 범아엔지니어링, 삼아항업, 삼부기술, 신한항업, 새한항업, 아세아항측, 중앙항업, 제일항업, 한국에스티지, 한양지에스티, 한진정보통신 등이다.

이들은 국토지리정보원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발주한 입찰 37건(총 계약금액 약 360억 원)에서 낙찰 예정사와 입찰 가격을 사전에 정해 입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낙찰 여부와 상관없이 각 사가 지분을 나눠 공동으로 용역을 수행하기로 사전에 합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낙찰예정사와 들러리 참여사는 '사다리 타기' 방식으로 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낙찰자 결정 이후에는 애초 배정받은 지분율에 따라 각 회사에 하도급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일감을 나눴다.

항공촬영 용역 입찰은 면허를 등록한 업체만 참여할 수 있어 자격을 갖춘 모든 업체가 담합에 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2009년까지는 10개 업체가 합의를 했으며, 이후 새롭게 면허를 등록한 업체를 끌어들여 2013년까지 총 14개 사가 담합에 가담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