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스웨덴 회담 종료…‘북미 정상회담·미국인 석방’ 논의 시사
입력 2018.03.18 (16:59) 수정 2018.03.18 (17:1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돼 관심을 모았던 북한과 스웨덴 외교장관 회담이 사흘간의 일정을 끝내고 마무리됐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다양한 의제를 논의했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스톡홀름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스웨덴 외교부 청사와 호텔 등을 옮겨다니며 철저히 비공개로 이뤄진 북한과 스웨덴의 외교장관 회담.

사흘째 회담을 마친 리용호 외무상은 취재진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끝까지 말을 아꼈습니다.

["(KBS입니다. 미국인 석방 문제 어떻게 논의되고 있습니까?) …."]

회담을 마친 뒤 스웨덴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5일부터 사흘동안 진행된 회담이 모두 마무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스웨덴은 먼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해 논의가 집중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평화적 분쟁 해결의 외교적 노력과 관련한 기회와 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혀,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논의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더불어, 미국의 영사 업무를 대행하는 스웨덴의 책임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전해,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인 석방 문제도 다뤘음을 내비쳤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의 의제만 나열했을 뿐, 구체적 합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발스트롬 스웨덴 외교장관은 내일 유럽연합 외교이사회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나, 이번 회담의 성과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北-스웨덴 회담 종료…‘북미 정상회담·미국인 석방’ 논의 시사
    • 입력 2018-03-18 17:00:40
    • 수정2018-03-18 17:14:39
    뉴스 5
[앵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돼 관심을 모았던 북한과 스웨덴 외교장관 회담이 사흘간의 일정을 끝내고 마무리됐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다양한 의제를 논의했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스톡홀름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스웨덴 외교부 청사와 호텔 등을 옮겨다니며 철저히 비공개로 이뤄진 북한과 스웨덴의 외교장관 회담.

사흘째 회담을 마친 리용호 외무상은 취재진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끝까지 말을 아꼈습니다.

["(KBS입니다. 미국인 석방 문제 어떻게 논의되고 있습니까?) …."]

회담을 마친 뒤 스웨덴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5일부터 사흘동안 진행된 회담이 모두 마무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스웨덴은 먼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해 논의가 집중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평화적 분쟁 해결의 외교적 노력과 관련한 기회와 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혀,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논의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더불어, 미국의 영사 업무를 대행하는 스웨덴의 책임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전해,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인 석방 문제도 다뤘음을 내비쳤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의 의제만 나열했을 뿐, 구체적 합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발스트롬 스웨덴 외교장관은 내일 유럽연합 외교이사회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나, 이번 회담의 성과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