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본격 공천심사 체제…이번 주중 공천관리위 첫 회의
입력 2018.03.18 (17:13) 수정 2018.03.18 (17:23)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이번주부터 6·13 지방선거를 위한 공천심사 체제로 전환한다.

민주당은 지난 5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시작으로 '미투 폭로'가 잇따르면서 사실상 중단됐던 선거 준비를 다시 시작하기로 하고, 이번 주 중으로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1차 회의를 열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일(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관위 인적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애초 지난 16일 최고위에서 공관위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정봉주 전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회의가 길어지면서 의결하지 못했다.

공관위는 지방선거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을 관리·감독하는데, 후보 접수 및 면접 등의 일정을 진행하면서 지역별로 단수공천 여부, 경선 방식·일정 등을 결정한다.

위원장으로는 이달 초 정성호 위원장이 임명됐고, 모두 2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민주당은 경선을 원칙으로, 최문순 지사가 3선 도전에 나서는 강원도를 제외한 광역단체장 선거는 기본적으로 전체 권리당원 대상 ARS 투표 및 안심 번호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법으로 후보자를 선출할 예정이다.

애초 서울시장의 경우 후보가 몰리면서 사실상 결선투표 형식의 2차 경선이 진행될 가능성이 컸지만 '미투 폭로' 등으로 후보가 3명으로 압축돼, 경선이 1·2차로 나눠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

민주당 지지층이 많은 광주를 빼면 다른 지역 광역단체장은 대체로 3명 이하 후보들이 경쟁하는 구도다.

경남의 경우 김경수 의원 전략 공천이 유력하고 보수층이 많은 대구·경북(TK)에 대해서도 전략적 판단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 당헌·당규에 따르면 광역단체장의 경우 20%(3곳)까지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

경선 일정의 경우, 전국적으로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배치하되, 후보 간 과열 경쟁이 예상되는 지역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먼저 경선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인식에 따라 경선 후보 간 경쟁이 과열되면서 네거티브 선거전이 벌어질 경우 특단의 조치로 취할 계획이며, 특히 전략공천 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본격 공천심사 체제…이번 주중 공천관리위 첫 회의
    • 입력 2018-03-18 17:13:16
    • 수정2018-03-18 17:23:15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이번주부터 6·13 지방선거를 위한 공천심사 체제로 전환한다.

민주당은 지난 5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시작으로 '미투 폭로'가 잇따르면서 사실상 중단됐던 선거 준비를 다시 시작하기로 하고, 이번 주 중으로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1차 회의를 열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일(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관위 인적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애초 지난 16일 최고위에서 공관위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정봉주 전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회의가 길어지면서 의결하지 못했다.

공관위는 지방선거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을 관리·감독하는데, 후보 접수 및 면접 등의 일정을 진행하면서 지역별로 단수공천 여부, 경선 방식·일정 등을 결정한다.

위원장으로는 이달 초 정성호 위원장이 임명됐고, 모두 2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민주당은 경선을 원칙으로, 최문순 지사가 3선 도전에 나서는 강원도를 제외한 광역단체장 선거는 기본적으로 전체 권리당원 대상 ARS 투표 및 안심 번호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법으로 후보자를 선출할 예정이다.

애초 서울시장의 경우 후보가 몰리면서 사실상 결선투표 형식의 2차 경선이 진행될 가능성이 컸지만 '미투 폭로' 등으로 후보가 3명으로 압축돼, 경선이 1·2차로 나눠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

민주당 지지층이 많은 광주를 빼면 다른 지역 광역단체장은 대체로 3명 이하 후보들이 경쟁하는 구도다.

경남의 경우 김경수 의원 전략 공천이 유력하고 보수층이 많은 대구·경북(TK)에 대해서도 전략적 판단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 당헌·당규에 따르면 광역단체장의 경우 20%(3곳)까지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

경선 일정의 경우, 전국적으로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배치하되, 후보 간 과열 경쟁이 예상되는 지역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먼저 경선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인식에 따라 경선 후보 간 경쟁이 과열되면서 네거티브 선거전이 벌어질 경우 특단의 조치로 취할 계획이며, 특히 전략공천 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