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스-박철우 쌍포’ 삼성화재, 기분 좋은 PO 1승!
입력 2018.03.18 (22:03) 수정 2018.03.18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전 2선승제로 열리는 프로배구 V리그 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가 타이스-박철우 쌍포를 앞세워 먼저 1승을 올렸습니다.

삼성화재는 홈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대한항공에 3대1로 승리했습니다.

삼성화재의 타이스는 31득점을, 박철우는 1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프로농구6강 플레이오프에선 전자랜드가 경기 종료 직전 나온 브라운의 골로 KCC를 한 점 차로 이겼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전북이 수비수 김민재와 아드리아노의 골로 서울을 2대 1로 이겨 최근 2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제주는 류승우의 결승골로 울산을 1대 0으로 이겼고, 수원과 포항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 ‘타이스-박철우 쌍포’ 삼성화재, 기분 좋은 PO 1승!
    • 입력 2018-03-18 22:08:18
    • 수정2018-03-18 22:26:16
    뉴스 9
[앵커]

3전 2선승제로 열리는 프로배구 V리그 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가 타이스-박철우 쌍포를 앞세워 먼저 1승을 올렸습니다.

삼성화재는 홈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대한항공에 3대1로 승리했습니다.

삼성화재의 타이스는 31득점을, 박철우는 1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프로농구6강 플레이오프에선 전자랜드가 경기 종료 직전 나온 브라운의 골로 KCC를 한 점 차로 이겼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전북이 수비수 김민재와 아드리아노의 골로 서울을 2대 1로 이겨 최근 2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제주는 류승우의 결승골로 울산을 1대 0으로 이겼고, 수원과 포항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