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도 당했다”…‘미투’ 파문 확산
김흥국, 5시간 조사 뒤 귀가 “술 마셨지만 성폭행은 허위”
입력 2018.04.06 (05:05) 수정 2018.04.06 (05:18) 사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가수 김흥국(59) 씨가 5시간 넘게 경찰 조사를 받고 오늘(6일) 귀가했다.

김 씨는 어제(5일) 저녁 7시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오늘 오전 12시 1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김 씨는 조사 후 취재진과 만나 "A씨와 두 차례 만난 것은 사실이고 술 한잔한 것도 사실"이지만, "성폭행은 말도 안 되는 허위 사실"이라며 "지금이라도 사과를 하면 선처할 의향이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씨는 경찰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에게 "미투도 아니고 성폭행도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씨는 또, 무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제출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증거물도 많고 증인도 많다."며 "어떤 음해새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팬들한테 너무 죄송하고 특히 사랑하는 제 가족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오늘 진실이 밝혀져서 하루 빨리 명예훼복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러 들어간 뒤 피해를 주장하는 A씨의 법률대리인 채다은 변호인은 취재진과 만나 추가 증거를 경찰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 씨는 "양 측이 성관계를 했다는 증거가 있다"며 "A씨가 김 씨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김 씨에게 2016년부터 2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달 21일 김 씨를 강간과 중강간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접수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이 사건을 서울 광진경찰서에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지난 2일에는 "2002년부터 김 씨가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김 씨 지인 B씨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피해자를 인지하고 피해 사실을 듣기 전 앞서서 수사에 착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 씨는 두 건의 성폭력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씨는 지난달 A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하고, 법원에 손해배상 소장도 접수했다. B씨에 대해서도 고소할 의사를 밝혔다.

A씨의 '무고 혐의'을 수사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씨의 '성폭행 혐의'와는 별개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흥국, 5시간 조사 뒤 귀가 “술 마셨지만 성폭행은 허위”
    • 입력 2018-04-06 05:05:23
    • 수정2018-04-06 05:18:27
    사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가수 김흥국(59) 씨가 5시간 넘게 경찰 조사를 받고 오늘(6일) 귀가했다.

김 씨는 어제(5일) 저녁 7시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오늘 오전 12시 1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김 씨는 조사 후 취재진과 만나 "A씨와 두 차례 만난 것은 사실이고 술 한잔한 것도 사실"이지만, "성폭행은 말도 안 되는 허위 사실"이라며 "지금이라도 사과를 하면 선처할 의향이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씨는 경찰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에게 "미투도 아니고 성폭행도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씨는 또, 무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제출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증거물도 많고 증인도 많다."며 "어떤 음해새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팬들한테 너무 죄송하고 특히 사랑하는 제 가족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오늘 진실이 밝혀져서 하루 빨리 명예훼복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러 들어간 뒤 피해를 주장하는 A씨의 법률대리인 채다은 변호인은 취재진과 만나 추가 증거를 경찰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 씨는 "양 측이 성관계를 했다는 증거가 있다"며 "A씨가 김 씨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김 씨에게 2016년부터 2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달 21일 김 씨를 강간과 중강간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접수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이 사건을 서울 광진경찰서에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지난 2일에는 "2002년부터 김 씨가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김 씨 지인 B씨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피해자를 인지하고 피해 사실을 듣기 전 앞서서 수사에 착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 씨는 두 건의 성폭력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씨는 지난달 A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하고, 법원에 손해배상 소장도 접수했다. B씨에 대해서도 고소할 의사를 밝혔다.

A씨의 '무고 혐의'을 수사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씨의 '성폭행 혐의'와는 별개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