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中 무역장벽 허물고 지적재산권 지킬 것”
입력 2018.04.06 (06:07) 수정 2018.04.06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중국이 관세폭탄을 주고 받은 뒤 협상 여지를 남기며 숨고르기에 들어간 상황이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무역 장벽을 가만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나타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무역장벽을 놔두지 않겠다는 트럼프의 이번 트위터 글은 워싱턴포스트를 비난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포스트를 가짜뉴스, 아마존의 로비스트라고 깍아내리더니, 오늘자 1면 기사 제목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 기사 제목은 "중국이 무역 제재를 가하자 트럼프가 호전적 모습을 보인다"인데, 트럼프는 "미국이 대중 무역 제재를 가하는데 대해 트럼프는 당당하다"라고 제목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사태까지 온 건 중국 책임이고, 미국은 응분의 조치를 했다는 걸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는 이어 무역장벽을 허물고 지적재산권 절도를 막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단호한 입장은 오늘 세제 개혁 토론회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지금 상황을 계속 놔둘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매년 수천억 달러를 다른 나라에게 빼앗기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언어와는 달리, 백악관 참모들은 어떤 조치도 시행된 건 없고 아직 시간이 있다, 또 협상 국면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커들로/美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 "무역전쟁에 관한 얘기가 아닙니다. 자유무역의 법과 관습을 지키는 것에 대한 얘기입니다. 이것은 모든 수단을 사용하는 협상입니다."]

앞서 어제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과 무역 전쟁을 하는 건 아니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지면 양국 소비자와 업계 모두 패배자가 될 거란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두 나라는 앞으로 한두달간 줄다리기를 벌이며 접점을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트럼프 “中 무역장벽 허물고 지적재산권 지킬 것”
    • 입력 2018-04-06 06:08:50
    • 수정2018-04-06 07:59:22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과 중국이 관세폭탄을 주고 받은 뒤 협상 여지를 남기며 숨고르기에 들어간 상황이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무역 장벽을 가만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나타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무역장벽을 놔두지 않겠다는 트럼프의 이번 트위터 글은 워싱턴포스트를 비난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포스트를 가짜뉴스, 아마존의 로비스트라고 깍아내리더니, 오늘자 1면 기사 제목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 기사 제목은 "중국이 무역 제재를 가하자 트럼프가 호전적 모습을 보인다"인데, 트럼프는 "미국이 대중 무역 제재를 가하는데 대해 트럼프는 당당하다"라고 제목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사태까지 온 건 중국 책임이고, 미국은 응분의 조치를 했다는 걸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는 이어 무역장벽을 허물고 지적재산권 절도를 막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단호한 입장은 오늘 세제 개혁 토론회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지금 상황을 계속 놔둘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매년 수천억 달러를 다른 나라에게 빼앗기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언어와는 달리, 백악관 참모들은 어떤 조치도 시행된 건 없고 아직 시간이 있다, 또 협상 국면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커들로/美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 "무역전쟁에 관한 얘기가 아닙니다. 자유무역의 법과 관습을 지키는 것에 대한 얘기입니다. 이것은 모든 수단을 사용하는 협상입니다."]

앞서 어제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과 무역 전쟁을 하는 건 아니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지면 양국 소비자와 업계 모두 패배자가 될 거란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두 나라는 앞으로 한두달간 줄다리기를 벌이며 접점을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