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캘리포니아 해상 규모 5.3 지진…LA 빌딩 흔들려
입력 2018.04.06 (06:29) 수정 2018.04.06 (08:02)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해상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5일(현지시간) 밝혔다.

지진은 미 서부 태평양 표준시로 이날 오후 12시 29분께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추라에서 61㎞ 떨어진 채널 아일랜드 인근 해상에서 일어났다.

이날 지진은 LA 일원에서도 꽤 큰 진동이 느껴질 정도로 강력했다.

KTLA를 비롯한 LA 현지 방송은 LA 다운타운과 한인타운, 웨스트 LA, 샌타모니카에서 진동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진원은 16.8㎞이며 진앙은 채널 아일랜드에 속한 샌타크루스 섬에서 27㎞ 떨어진 해상이다.

진동이 보고된 곳은 LA 일대와 남쪽 오렌지 카운티, 북쪽 베이커스필드까지 광범위하다.

LA와 벤추라 카운티 소방국은 "부상자와 건물파손 보고는 없었다. 911 신고가 폭주한 사례도 없다"고 말했다.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 경보도 발령되지 않았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지진센터는 "더 큰 지진이 올 확률은 20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지진 발생이 잦아지면서 미 남서부 해안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 지역에는 미국 내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한다.

앞서 지난 1월 알래스카 남동 해상에서 규모 7.9의 강진으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가 해제된 데 이어 캘리포니아 연안 해상과 내륙에서 각각 규모 5.8. 4.0의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다.

[사진 출처: USGS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 미 캘리포니아 해상 규모 5.3 지진…LA 빌딩 흔들려
    • 입력 2018-04-06 06:29:15
    • 수정2018-04-06 08:02:45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해상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5일(현지시간) 밝혔다.

지진은 미 서부 태평양 표준시로 이날 오후 12시 29분께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추라에서 61㎞ 떨어진 채널 아일랜드 인근 해상에서 일어났다.

이날 지진은 LA 일원에서도 꽤 큰 진동이 느껴질 정도로 강력했다.

KTLA를 비롯한 LA 현지 방송은 LA 다운타운과 한인타운, 웨스트 LA, 샌타모니카에서 진동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진원은 16.8㎞이며 진앙은 채널 아일랜드에 속한 샌타크루스 섬에서 27㎞ 떨어진 해상이다.

진동이 보고된 곳은 LA 일대와 남쪽 오렌지 카운티, 북쪽 베이커스필드까지 광범위하다.

LA와 벤추라 카운티 소방국은 "부상자와 건물파손 보고는 없었다. 911 신고가 폭주한 사례도 없다"고 말했다.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 경보도 발령되지 않았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지진센터는 "더 큰 지진이 올 확률은 20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지진 발생이 잦아지면서 미 남서부 해안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 지역에는 미국 내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한다.

앞서 지난 1월 알래스카 남동 해상에서 규모 7.9의 강진으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가 해제된 데 이어 캘리포니아 연안 해상과 내륙에서 각각 규모 5.8. 4.0의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다.

[사진 출처: USGS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