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미 파라과이에 ‘한국 숲’ 조성…목재기지 다변화
입력 2018.04.06 (06:27) 수정 2018.04.06 (06: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목재의 80% 이상이 수입되고 있는 사실 알고 계신지요?

목재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남미 파라과이에서는 우리 숲을 가꾸는 사업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여러 나라들이 경쟁적으로 진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180킬로미터 떨어진 숲입니다.

우리나라 공기업이 가꿔 놓은 유칼립투스 조림지입니다.

여의도 만한 3백 헥타르 면적에서 4년 전 심은 유칼립투스를 솎아 내고 있습니다.

14미터까지 자란 나무를 연료용 목재 칩으로 활용하면서 1억 원의 짭짤한 매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소나무보다 생장속도가 3배 빠른데다 인건비 등이 저렴했기 때문입니다.

[임민우/한국임업진흥원 파라과이 법인장 : "유칼립투스는 식재후 10년이면 자금회수가 가능한 경제수종이고,파라과이의 기온과 토양에 아주 적합한 수종입니다."]

6년 더 성장한 나무들은 펄프와 합판 등 고급재로 활용됩니다.

파라과이 조림의 장점으로 최근 5년 간 미국과 독일,스웨덴 등 각국이 조합이나 펀드를 조성해 앞다퉈 진출하고 있습니다.

[우고 우에스페/삼림개발업체 대표 : "파라과이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등 다른 남미 국가들보다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민간 기업도 첫 조림지 조성에 나서 아시아에 집중된 목재 비축기지의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국 임업진흥원은 해마다 150헥타씩 나무를 심어 오는 2025년까지 여의도 면적의 10배, 3천 헥타르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파라과이 까과수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남미 파라과이에 ‘한국 숲’ 조성…목재기지 다변화
    • 입력 2018-04-06 06:29:40
    • 수정2018-04-06 06:45:15
    뉴스광장 1부
[앵커]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목재의 80% 이상이 수입되고 있는 사실 알고 계신지요?

목재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남미 파라과이에서는 우리 숲을 가꾸는 사업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여러 나라들이 경쟁적으로 진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180킬로미터 떨어진 숲입니다.

우리나라 공기업이 가꿔 놓은 유칼립투스 조림지입니다.

여의도 만한 3백 헥타르 면적에서 4년 전 심은 유칼립투스를 솎아 내고 있습니다.

14미터까지 자란 나무를 연료용 목재 칩으로 활용하면서 1억 원의 짭짤한 매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소나무보다 생장속도가 3배 빠른데다 인건비 등이 저렴했기 때문입니다.

[임민우/한국임업진흥원 파라과이 법인장 : "유칼립투스는 식재후 10년이면 자금회수가 가능한 경제수종이고,파라과이의 기온과 토양에 아주 적합한 수종입니다."]

6년 더 성장한 나무들은 펄프와 합판 등 고급재로 활용됩니다.

파라과이 조림의 장점으로 최근 5년 간 미국과 독일,스웨덴 등 각국이 조합이나 펀드를 조성해 앞다퉈 진출하고 있습니다.

[우고 우에스페/삼림개발업체 대표 : "파라과이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등 다른 남미 국가들보다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민간 기업도 첫 조림지 조성에 나서 아시아에 집중된 목재 비축기지의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국 임업진흥원은 해마다 150헥타씩 나무를 심어 오는 2025년까지 여의도 면적의 10배, 3천 헥타르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파라과이 까과수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