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모루 연방판사, 룰라 전 대통령 체포 명령
입력 2018.04.06 (07:08) 수정 2018.04.06 (07:09) 국제
브라질에서 권력형 부패수사를 담당하며 '반부패 영웅'으로 불리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 1심 판사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체포를 명령했다.

모루 판사는 5일(현지시간) 룰라 전 대통령에게 6일 오후 5시까지 남부 쿠리치바 시에 있는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통보했다.

모루 판사는 "룰라가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전직 대통령인 점을 고려해 그에게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체포를 명령했지만, 당장 강제구인은 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모루 판사의 체포 명령은 연방대법원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기각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이뤄졌다.

연방대법원은 4일 오후부터 5일 새벽까지 11시간 넘는 격론 끝에 찬성 5명, 반대 6명으로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룰라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법적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혀 룰라가 수감될지는 막판까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정부 계약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대형 건설업체로부터 복층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7월 1심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부패행위와 돈세탁 등 혐의로 9년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은 데 이어 올해 1월 말 2심 재판에서는 12년 1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브라질 모루 연방판사, 룰라 전 대통령 체포 명령
    • 입력 2018-04-06 07:08:29
    • 수정2018-04-06 07:09:57
    국제
브라질에서 권력형 부패수사를 담당하며 '반부패 영웅'으로 불리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 1심 판사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체포를 명령했다.

모루 판사는 5일(현지시간) 룰라 전 대통령에게 6일 오후 5시까지 남부 쿠리치바 시에 있는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통보했다.

모루 판사는 "룰라가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전직 대통령인 점을 고려해 그에게 연방경찰에 자진 출두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체포를 명령했지만, 당장 강제구인은 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모루 판사의 체포 명령은 연방대법원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기각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이뤄졌다.

연방대법원은 4일 오후부터 5일 새벽까지 11시간 넘는 격론 끝에 찬성 5명, 반대 6명으로 룰라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룰라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법적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혀 룰라가 수감될지는 막판까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정부 계약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대형 건설업체로부터 복층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7월 1심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부패행위와 돈세탁 등 혐의로 9년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은 데 이어 올해 1월 말 2심 재판에서는 12년 1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