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의 숲 만들자!”…DMZ서 나무 심기
입력 2018.04.06 (07:39) 수정 2018.04.06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73회 식목일을 맞아 분단의 상징인 강원도 철원 민통선 인근에서 뜻깊은 나무심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봄비에 촉촉히 젖은 땅에 정성껏 나무를 심으며 평화와 통일을 기원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녘땅이 코 앞인 비무장지대 인근 마을.

비가 오는 가운데 나무 심기가 한창입니다.

참가자들은 봄비에 촉촉히 젖은 땅에 어린 소나무를 정성스레 심습니다.

["튼튼하게 잘 자라라!"]

어린 아이들도 제 키만한 삽을 들었습니다.

알맞게 판 구덩이에 소나무 묘목을 넣고, 흙을 골고루 덮어 줍니다.

[박시현/학생 : "처음에 비가 와서 걱정을 했는데, 나무가 더 잘 자랄 것 같아서 기분이 좋고, 뿌듯해요."]

이 나무들은 황폐한 북한 산림을 푸르게 만들기 위해 키우게됩니다.

2021년 동계 아시안게임 남북 공동 개최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2천21그루를 심었습니다.

바로 옆 통일양묘장에서는 지난해부터 이른바 '통일 나무'로, 낙엽송 60만 그루를 키우고 있습니다.

[최문순/강원도지사 : "이 나무를 잘 키워서 북한에 가서 북한의 헐벗은 산하를 기름지게 할 생각으로 이런 나무를 키우고 있습니다."]

남북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공연도 함께 열렸습니다.

["이 정성 다해서 통일, 통일을 이루자~"]

분단의 상징인 DMZ 앞에서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나무들이 쑥쑥 자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평화의 숲 만들자!”…DMZ서 나무 심기
    • 입력 2018-04-06 07:42:19
    • 수정2018-04-06 07:53:25
    뉴스광장
[앵커]

제73회 식목일을 맞아 분단의 상징인 강원도 철원 민통선 인근에서 뜻깊은 나무심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봄비에 촉촉히 젖은 땅에 정성껏 나무를 심으며 평화와 통일을 기원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녘땅이 코 앞인 비무장지대 인근 마을.

비가 오는 가운데 나무 심기가 한창입니다.

참가자들은 봄비에 촉촉히 젖은 땅에 어린 소나무를 정성스레 심습니다.

["튼튼하게 잘 자라라!"]

어린 아이들도 제 키만한 삽을 들었습니다.

알맞게 판 구덩이에 소나무 묘목을 넣고, 흙을 골고루 덮어 줍니다.

[박시현/학생 : "처음에 비가 와서 걱정을 했는데, 나무가 더 잘 자랄 것 같아서 기분이 좋고, 뿌듯해요."]

이 나무들은 황폐한 북한 산림을 푸르게 만들기 위해 키우게됩니다.

2021년 동계 아시안게임 남북 공동 개최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2천21그루를 심었습니다.

바로 옆 통일양묘장에서는 지난해부터 이른바 '통일 나무'로, 낙엽송 60만 그루를 키우고 있습니다.

[최문순/강원도지사 : "이 나무를 잘 키워서 북한에 가서 북한의 헐벗은 산하를 기름지게 할 생각으로 이런 나무를 키우고 있습니다."]

남북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공연도 함께 열렸습니다.

["이 정성 다해서 통일, 통일을 이루자~"]

분단의 상징인 DMZ 앞에서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나무들이 쑥쑥 자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