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靑 “남·북·미 논의 우선, 필요에 따라 6자 확대될 수 있어”
입력 2018.04.06 (07:47) 수정 2018.04.06 (08:25) 정치
청와대는 6일(오늘) 한반도 비핵화 등을 논의할 과정으로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 그리고 남북미 논의가 우선이라며 "더 안전한 장치나 보증이 필요하다 싶으면 6자회담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해 "처음부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를 6자 회담에 올려놓고 해결하겠다는 말은 아니고 순서상의 문제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북·미 회담까지만 얘기했을 뿐 정부가 6자회담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라며 "6자 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지는 남북·북미·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보고 나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진행 과정에서 러시아나 일본, 중국이 자신들의 역할과 몫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겠느냐"며 "그것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6자가 될지, 4자가 될지 판단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의제에 대해서는 "어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논의했다"며 "남북 고위급회담에 내놓을 안을 다듬는 중"이라고 말했다.
  • 靑 “남·북·미 논의 우선, 필요에 따라 6자 확대될 수 있어”
    • 입력 2018-04-06 07:47:14
    • 수정2018-04-06 08:25:33
    정치
청와대는 6일(오늘) 한반도 비핵화 등을 논의할 과정으로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 그리고 남북미 논의가 우선이라며 "더 안전한 장치나 보증이 필요하다 싶으면 6자회담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해 "처음부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를 6자 회담에 올려놓고 해결하겠다는 말은 아니고 순서상의 문제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북·미 회담까지만 얘기했을 뿐 정부가 6자회담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라며 "6자 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지는 남북·북미·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보고 나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진행 과정에서 러시아나 일본, 중국이 자신들의 역할과 몫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겠느냐"며 "그것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6자가 될지, 4자가 될지 판단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의제에 대해서는 "어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논의했다"며 "남북 고위급회담에 내놓을 안을 다듬는 중"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