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3 지방선거
홍준표 “靑 주사파들이 파국으로 끌고 가…막는 건 국민심판뿐”
입력 2018.04.06 (10:12) 수정 2018.04.06 (10:14)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오늘) "청와대 주사파들이 온통 나라를 파국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층이 결집해달라고 호소했다.

홍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2000년 6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하고 서울로 돌아와서 '이제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선언하고 통일이 눈앞에 온 것처럼 세계와 한국민을 기만한 것처럼, 지금 똑같은 일을 청와대 주사파들이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한 번 속았으면 알아야 하는데, 3대에 걸쳐 8번을 거짓말한 독재정권의 포악한 후계자가 쳐 놓은 덫에 장단을 맞추면서 또다시 북핵 쇼를 주사파 정권이 벌이고 있다"며 "이에 무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언론들은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이 손을 맞춰 북의 핵 완성 시간만 벌어주는 남북 위장평화 쇼를 직시하지 않으면 우리는 포악한 독재자의 핵 공갈에 신음하는 극한 상황을 맞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좌파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거리에는 실업이 넘쳐나고 서민경제는 파탄지경에 이르렀는데도 법원·검찰·경찰·국정원·정치·경제·사회·문화계 전부를 좌파 코드 인사로 채우고, 전교조와 강성노조는 자기 세상을 만난 양 그들만 행복한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는 것은 국민의 심판밖에 없다"며 "선거 한 번 해봅시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어리석은지 한 번 봅시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靑 주사파들이 파국으로 끌고 가…막는 건 국민심판뿐”
    • 입력 2018-04-06 10:12:25
    • 수정2018-04-06 10:14:24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오늘) "청와대 주사파들이 온통 나라를 파국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층이 결집해달라고 호소했다.

홍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2000년 6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하고 서울로 돌아와서 '이제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선언하고 통일이 눈앞에 온 것처럼 세계와 한국민을 기만한 것처럼, 지금 똑같은 일을 청와대 주사파들이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한 번 속았으면 알아야 하는데, 3대에 걸쳐 8번을 거짓말한 독재정권의 포악한 후계자가 쳐 놓은 덫에 장단을 맞추면서 또다시 북핵 쇼를 주사파 정권이 벌이고 있다"며 "이에 무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언론들은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이 손을 맞춰 북의 핵 완성 시간만 벌어주는 남북 위장평화 쇼를 직시하지 않으면 우리는 포악한 독재자의 핵 공갈에 신음하는 극한 상황을 맞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좌파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거리에는 실업이 넘쳐나고 서민경제는 파탄지경에 이르렀는데도 법원·검찰·경찰·국정원·정치·경제·사회·문화계 전부를 좌파 코드 인사로 채우고, 전교조와 강성노조는 자기 세상을 만난 양 그들만 행복한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는 것은 국민의 심판밖에 없다"며 "선거 한 번 해봅시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어리석은지 한 번 봅시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