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권단체 “필리핀 마약과의 유혈전쟁에 어린이 74명 희생”
입력 2018.04.06 (10:30)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강행하는 마약과의 유혈전쟁으로 어린이가 74명이나 희생됐다고 현지 일간 마닐라타임스가 6일 필리핀 어린이 인권보호단체인 CLRDC를 인용해 보도했다.

CLRDC는 2016년 7월부터 2017년 8월까지 미성년자 54명이 숨진 데 이어 지난해 말까지 13∼16세 어린이 20명이 더 희생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 관계자는 "정부는 이들을 부수적인 피해라고 치부한다"고 비판했다.

필리핀 인권위원회는 마약과의 전쟁에 따른 희생자 가족은 두려움과 함께 차별, 법률적 지식 부족, 생계 문제 등에 직면해 있다면서 "마약과의 전쟁은 훨씬 더 복잡한 문제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 3월 말 현재 마약과의 전쟁으로 4천7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희생자가 1만3천명에 육박한다며 '초법적 처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인권단체 “필리핀 마약과의 유혈전쟁에 어린이 74명 희생”
    • 입력 2018-04-06 10:30:10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강행하는 마약과의 유혈전쟁으로 어린이가 74명이나 희생됐다고 현지 일간 마닐라타임스가 6일 필리핀 어린이 인권보호단체인 CLRDC를 인용해 보도했다.

CLRDC는 2016년 7월부터 2017년 8월까지 미성년자 54명이 숨진 데 이어 지난해 말까지 13∼16세 어린이 20명이 더 희생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 관계자는 "정부는 이들을 부수적인 피해라고 치부한다"고 비판했다.

필리핀 인권위원회는 마약과의 전쟁에 따른 희생자 가족은 두려움과 함께 차별, 법률적 지식 부족, 생계 문제 등에 직면해 있다면서 "마약과의 전쟁은 훨씬 더 복잡한 문제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 3월 말 현재 마약과의 전쟁으로 4천7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희생자가 1만3천명에 육박한다며 '초법적 처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