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3 지방선거
장정숙 “안철수, 권력에 눈먼 정치모리배…비례 3인방 출당해야”
입력 2018.04.06 (10:43) 수정 2018.04.06 (10:57) 정치
'탈당 시 의원직 상실' 규정 때문에 바른미래당 당적을 유지하고 있는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 3명 중 한 명인 장정숙 의원이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 당적 선택권을 주지 않는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 의원은 6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 희망의 아이콘이었던 안 위원장이 권력욕에 눈이 먼 한낱 정치모리배로 전락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안 위원장이 지난 4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라든지 훌륭한 정치인들은 신념을 지키기 위해 탈당한 사례가 있다"며 비례대표 3인방을 향해 "신념이 다르면 탈당하는 게 도리"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자기 궤변"이라며 "본인 스스로 민주당에서 탈당할 때에는 추종세력에 대한 제명을 요청했고, 민주당이 제명해 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민의를 헌신짝처럼 저버리고 보수 야합, 밀실 합당이라는 만행을 저지른 데 대해 석고대죄해도 모자라는데, 비례대표 3인방을 자신의 소유물인양 탄압하며 오히려 '탈당이 도리'라고 운운하다니 부끄러운 줄 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신의 정치야욕과 분풀이를 위해 비례대표를 인질로 잡고 겁박하는 안 위원장은 천만 시민의 대표에 도전할 자격이 없다"며 "즉각 3명을 출당 조치하고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장정숙 “안철수, 권력에 눈먼 정치모리배…비례 3인방 출당해야”
    • 입력 2018-04-06 10:43:30
    • 수정2018-04-06 10:57:08
    정치
'탈당 시 의원직 상실' 규정 때문에 바른미래당 당적을 유지하고 있는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 3명 중 한 명인 장정숙 의원이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 당적 선택권을 주지 않는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 의원은 6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 희망의 아이콘이었던 안 위원장이 권력욕에 눈이 먼 한낱 정치모리배로 전락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안 위원장이 지난 4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라든지 훌륭한 정치인들은 신념을 지키기 위해 탈당한 사례가 있다"며 비례대표 3인방을 향해 "신념이 다르면 탈당하는 게 도리"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자기 궤변"이라며 "본인 스스로 민주당에서 탈당할 때에는 추종세력에 대한 제명을 요청했고, 민주당이 제명해 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민의를 헌신짝처럼 저버리고 보수 야합, 밀실 합당이라는 만행을 저지른 데 대해 석고대죄해도 모자라는데, 비례대표 3인방을 자신의 소유물인양 탄압하며 오히려 '탈당이 도리'라고 운운하다니 부끄러운 줄 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신의 정치야욕과 분풀이를 위해 비례대표를 인질로 잡고 겁박하는 안 위원장은 천만 시민의 대표에 도전할 자격이 없다"며 "즉각 3명을 출당 조치하고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