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공중에서 성큼성큼’…이색 장치 개발
입력 2018.04.06 (10:54) 수정 2018.04.06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도쿄대 연구팀이 인간의 점프력과 체공 시간을 세 배가량 늘려주는 기발한 발명품을 선보였습니다.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장치를 등에 메고 뛰어오르자, 덩크 슛이 한결 쉽습니다.

착용하면 점프력이 향상하고 무중력 유영까지 체험할 수 있는 '웨어러블 드론'인데요.

일본 도쿄대 연구진이 발명한 것으로, 체험자 움직임에 따라 장치가 반응하며 두세 배 더 높이, 더 오래 뛰어오를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제자리에서 정지 비행하는 '호버링'도 가능한데요.

마치 달에 착륙한 우주인처럼 중력을 거스르는 장치라고 해서, '루나비티'라고 불립니다.

배낭처럼 메는 장치에 여러 개의 회전 날개인 원형 '멀티콥터'가 장착돼 솟아오르는 추진력을 제공합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공중에서 성큼성큼’…이색 장치 개발
    • 입력 2018-04-06 10:46:14
    • 수정2018-04-06 11:07:04
    지구촌뉴스
[앵커]

일본 도쿄대 연구팀이 인간의 점프력과 체공 시간을 세 배가량 늘려주는 기발한 발명품을 선보였습니다.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장치를 등에 메고 뛰어오르자, 덩크 슛이 한결 쉽습니다.

착용하면 점프력이 향상하고 무중력 유영까지 체험할 수 있는 '웨어러블 드론'인데요.

일본 도쿄대 연구진이 발명한 것으로, 체험자 움직임에 따라 장치가 반응하며 두세 배 더 높이, 더 오래 뛰어오를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제자리에서 정지 비행하는 '호버링'도 가능한데요.

마치 달에 착륙한 우주인처럼 중력을 거스르는 장치라고 해서, '루나비티'라고 불립니다.

배낭처럼 메는 장치에 여러 개의 회전 날개인 원형 '멀티콥터'가 장착돼 솟아오르는 추진력을 제공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