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시 “광역버스 준공영제 강행 중단하라”
입력 2018.04.06 (10:52) 수정 2018.04.06 (11:11) 사회
경기 수원시는 경기도가 오는 20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힌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강행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수원시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졸속시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원칙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도시와 협력하지 않고, 소통 부재·일방적 배제로 일관한 경기도의 준공영제 시행은 많은 논란과 파행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여러 차례에 걸쳐 표준운송원가 산출 방식의 투명성 부족과 버스운송비용 정산 시스템 미비에 관해 문제를 제기해왔다."면서 "경기도는 이러한 지적에 아랑곳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업을 공언해 왔고, 급기야는 그 과정에서 애초 참여의사를 밝혔던 10개 도시의 참여를 어렵게 만드는 상황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표준운송원가 협의 과정에서 참여를 보장하고, 앞으로 확대될 '시내버스 포함 준공영제' 추진 시기와 예상 비용 분담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지속해서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사업추진 의사를 갖고 있는 대도시까지 일방적으로 배제한 채 시행을 서두르는 것은 지방선거를 의식한 조급함으로밖에 이해할 수 없다."며 "지방선거 전 버스준공영제 강행이라는 무모함을 접고, 최소한의 합리성을 갖춘 버스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논의를 제대로 시작해 달라"고 촉구했다.
  • 수원시 “광역버스 준공영제 강행 중단하라”
    • 입력 2018-04-06 10:52:40
    • 수정2018-04-06 11:11:45
    사회
경기 수원시는 경기도가 오는 20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힌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강행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수원시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졸속시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원칙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도시와 협력하지 않고, 소통 부재·일방적 배제로 일관한 경기도의 준공영제 시행은 많은 논란과 파행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여러 차례에 걸쳐 표준운송원가 산출 방식의 투명성 부족과 버스운송비용 정산 시스템 미비에 관해 문제를 제기해왔다."면서 "경기도는 이러한 지적에 아랑곳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업을 공언해 왔고, 급기야는 그 과정에서 애초 참여의사를 밝혔던 10개 도시의 참여를 어렵게 만드는 상황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표준운송원가 협의 과정에서 참여를 보장하고, 앞으로 확대될 '시내버스 포함 준공영제' 추진 시기와 예상 비용 분담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지속해서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사업추진 의사를 갖고 있는 대도시까지 일방적으로 배제한 채 시행을 서두르는 것은 지방선거를 의식한 조급함으로밖에 이해할 수 없다."며 "지방선거 전 버스준공영제 강행이라는 무모함을 접고, 최소한의 합리성을 갖춘 버스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논의를 제대로 시작해 달라"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