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주사제 나눠 쓰기’ 관행 탓
입력 2018.04.06 (12:10) 수정 2018.04.06 (12: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들이 숨진 이유는 관행적인 '주사제 나눠 쓰기'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분주' 관행은 이대목동병원이 문을 연 뒤부터 25년 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사건의 원인은 '주사제 나눠 쓰기'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분주' 관행 탓에 신생아 4명이 시트로박터프룬디균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들은 남겨 둔 주사제를 상온에 방치하는 등 기본적인 관리 지침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병원도 간호사들에게 감염 교육을 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3년 동안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들은 감염 교육을 한번도 받지 못했습니다.

간호사들의 '분주' 관행은 이대목동병원이 문을 연 1993년부터 25년 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경찰은 '분주' 관행을 묵인한 의사들의 책임도 크다고 밝혔습니다.

교수들은 간호사들의 분주 사실을 알면서도 환자 1명당 주사제 1병을 쓴 것처럼 요양급여를 청구해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의료진이 요양 급여를 과다 청구한 혐의에 대해서도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또, 오는 10일 구속된 신생아중환자실 실장 조수진 교수와 전임 실장 박은애 교수, 수간호사 등 의료진 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주사제 나눠 쓰기’ 관행 탓
    • 입력 2018-04-06 12:12:45
    • 수정2018-04-06 12:23:47
    뉴스 12
[앵커]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들이 숨진 이유는 관행적인 '주사제 나눠 쓰기'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분주' 관행은 이대목동병원이 문을 연 뒤부터 25년 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사건의 원인은 '주사제 나눠 쓰기'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분주' 관행 탓에 신생아 4명이 시트로박터프룬디균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들은 남겨 둔 주사제를 상온에 방치하는 등 기본적인 관리 지침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병원도 간호사들에게 감염 교육을 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3년 동안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들은 감염 교육을 한번도 받지 못했습니다.

간호사들의 '분주' 관행은 이대목동병원이 문을 연 1993년부터 25년 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경찰은 '분주' 관행을 묵인한 의사들의 책임도 크다고 밝혔습니다.

교수들은 간호사들의 분주 사실을 알면서도 환자 1명당 주사제 1병을 쓴 것처럼 요양급여를 청구해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의료진이 요양 급여를 과다 청구한 혐의에 대해서도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또, 오는 10일 구속된 신생아중환자실 실장 조수진 교수와 전임 실장 박은애 교수, 수간호사 등 의료진 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