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통일부 “北 억류자, 남북관계 진전과정서 해결되도록 노력”
입력 2018.04.06 (12:42) 수정 2018.04.06 (12:49) 정치
통일부는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송환 문제와 관련해 "남북대화 등 계기 시 이러한 인도적 사안들이 남북관계가 진전되는 과정에서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6일) 정례브리핑에서 억류자 문제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정부는 그동안 남북관계 차원의 조치와 함께 국제기구 및 유관국을 통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면서 이렇게 답했다.

백 대변인은 이 문제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다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의제와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저희가 밝혔다"면서 "비핵화·평화 정착·남북관계 발전, 포괄적으로 그렇게 밝힌 것으로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에는 우리 국민 6명이 억류된 상태로, 이들은 대부분 북중 접경 지역에서 선교 활동을 벌이다 문제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013년 10월에 밀입북 혐의로 체포한 한국인 선교사 김정욱 씨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내통했다며 북한 형법의 국가전복음모죄, 간첩죄 등을 적용해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지금까지 억류하고 있다.

또 김국기(2014년 10월 억류), 최춘길(2014년 12월 억류) 선교사 등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채 억류돼 있다. 2016년 7월 평양에서의 기자회견으로 억류 사실이 공개된 고현철 씨 등 나머지 3명은 탈북민이다.

북한은 이들에 대한 석방과 송환은 물론 영사 접견이나 가족 면담 등의 요구에 응하지 않아 왔다.

한편 백 대변인은 북중정상회담 이후 중국 당국에 의한 탈북민 강제북송이 늘어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탈북민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서 강제 북송되지 않도록 관련국에 요청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北 억류자, 남북관계 진전과정서 해결되도록 노력”
    • 입력 2018-04-06 12:42:52
    • 수정2018-04-06 12:49:30
    정치
통일부는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송환 문제와 관련해 "남북대화 등 계기 시 이러한 인도적 사안들이 남북관계가 진전되는 과정에서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6일) 정례브리핑에서 억류자 문제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정부는 그동안 남북관계 차원의 조치와 함께 국제기구 및 유관국을 통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면서 이렇게 답했다.

백 대변인은 이 문제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다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의제와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저희가 밝혔다"면서 "비핵화·평화 정착·남북관계 발전, 포괄적으로 그렇게 밝힌 것으로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에는 우리 국민 6명이 억류된 상태로, 이들은 대부분 북중 접경 지역에서 선교 활동을 벌이다 문제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013년 10월에 밀입북 혐의로 체포한 한국인 선교사 김정욱 씨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내통했다며 북한 형법의 국가전복음모죄, 간첩죄 등을 적용해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지금까지 억류하고 있다.

또 김국기(2014년 10월 억류), 최춘길(2014년 12월 억류) 선교사 등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채 억류돼 있다. 2016년 7월 평양에서의 기자회견으로 억류 사실이 공개된 고현철 씨 등 나머지 3명은 탈북민이다.

북한은 이들에 대한 석방과 송환은 물론 영사 접견이나 가족 면담 등의 요구에 응하지 않아 왔다.

한편 백 대변인은 북중정상회담 이후 중국 당국에 의한 탈북민 강제북송이 늘어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탈북민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서 강제 북송되지 않도록 관련국에 요청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