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허위·과장광고 138건 적발
입력 2018.04.06 (14:04)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보건용 마스크'를 내세운 인터넷 광고 1706건을 점검한 결과, 이 가운데 138건(8.1%)이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됐다고 밝혔다.

'보건용 마스크'는 황사나 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과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식약처에서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점검 결과 일반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한 것이 68건, 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KF80'의 보건용 마스크를 마치 감염원 차단 효과(KF94, KF99)도 있는 것처럼 과대 광고한 것이 70건이었다.

식약처는 위반이 1회에 그친 130건은 시정을 지시하고, 2회 이상 위반한 8건은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다.

또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이 많은 인터넷 사이트 운영업체에 재발하지 않도록 업무 협조를 요청했다.

'보건용 마스크'는 KF(Korea Filter) 뒤에 숫자를 표시해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낸다. KF80은 공기를 들이쉴 때 마스크의 입자 차단율이 80% 이상이라는 의미다.

식약처는 "숫자가 클수록 차단 효과는 크지만, 숨쉬기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으므로 황사나 미세먼지 발생수준, 개인별 호흡량을 고려해 적당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 "콧속에 삽입하는 일명 '코 마스크'는 전체적인 호흡기 보호를 기대할 수 없으며 의약외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허위·과장광고 138건 적발
    • 입력 2018-04-06 14:04:37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보건용 마스크'를 내세운 인터넷 광고 1706건을 점검한 결과, 이 가운데 138건(8.1%)이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됐다고 밝혔다.

'보건용 마스크'는 황사나 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과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식약처에서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점검 결과 일반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한 것이 68건, 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KF80'의 보건용 마스크를 마치 감염원 차단 효과(KF94, KF99)도 있는 것처럼 과대 광고한 것이 70건이었다.

식약처는 위반이 1회에 그친 130건은 시정을 지시하고, 2회 이상 위반한 8건은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다.

또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이 많은 인터넷 사이트 운영업체에 재발하지 않도록 업무 협조를 요청했다.

'보건용 마스크'는 KF(Korea Filter) 뒤에 숫자를 표시해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낸다. KF80은 공기를 들이쉴 때 마스크의 입자 차단율이 80% 이상이라는 의미다.

식약처는 "숫자가 클수록 차단 효과는 크지만, 숨쉬기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으므로 황사나 미세먼지 발생수준, 개인별 호흡량을 고려해 적당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 "콧속에 삽입하는 일명 '코 마스크'는 전체적인 호흡기 보호를 기대할 수 없으며 의약외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