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판문점 현장 점검"
입력 2018.04.06 (14:35) 수정 2018.04.06 (17:42) 정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오는 27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일대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고 청와대가 6일(오늘)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준비위원들이 오늘 오전 10시쯤 판문점으로 출발했다"며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공사에 착수한 판문점 일대를 찾아 공사 상황을 점검하고 회담장을 사전 답사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날 판문점 방문에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이 나섰고, 국가안보실 청와대 비서관들과 수행원들도 포함됐다.

이들은 판문점 내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을 중심으로 판문점 일대를 돌아보며 공간 활용 계획 등을 점검했으며, 자유의 집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서울로 돌아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상회담장인 평화의 집이 많이 낡아서 리모델링하고, 가구 재배치와 그림 교체 등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경호시설 보강이나 오·만찬을 할 수 있는 시설까지 리모델링에 포함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판문점 리모델링 비용에 대해서는 "남북정상회담에 드는 경비는 정부의 일반예산 예비비를 사용할 계획으로, 현재 예비비 사용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판문점 현장 점검"
    • 입력 2018-04-06 14:35:41
    • 수정2018-04-06 17:42:46
    정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오는 27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일대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고 청와대가 6일(오늘)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준비위원들이 오늘 오전 10시쯤 판문점으로 출발했다"며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공사에 착수한 판문점 일대를 찾아 공사 상황을 점검하고 회담장을 사전 답사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날 판문점 방문에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이 나섰고, 국가안보실 청와대 비서관들과 수행원들도 포함됐다.

이들은 판문점 내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을 중심으로 판문점 일대를 돌아보며 공간 활용 계획 등을 점검했으며, 자유의 집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서울로 돌아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상회담장인 평화의 집이 많이 낡아서 리모델링하고, 가구 재배치와 그림 교체 등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경호시설 보강이나 오·만찬을 할 수 있는 시설까지 리모델링에 포함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판문점 리모델링 비용에 대해서는 "남북정상회담에 드는 경비는 정부의 일반예산 예비비를 사용할 계획으로, 현재 예비비 사용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