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이스북 또 꼼수?…이번엔 병원과 환자정보 공유하려다 중단
입력 2018.04.06 (14:42) 수정 2018.04.06 (14:55) 국제
페이스북이 사용자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 유출 파문이 커지자, 병원과 개인 정보를 공유하는 계획을 추진하다가 잠정 중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파문이 불거진 이후에도 여러 병원과 협의를 계속했던 것으로 알려져 개인정보를 어디까지 활용하려 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미 CNBC 방송은 페이스북이 지난달 미국 병원과 의료 기관 몇 곳에 개인정보 공유 방안을 제안했다고 현지시간 6일 보도했다. 대상에는 스탠퍼드 의대, 미국심장학회 등이 포함됐다. 페이스북은 이들 병원과 환자의 질병 기록, 처방 정보 등을 익명으로 공유하고, 이를 페이스북 회원 정보와 연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병원이 특별한 치료나 관리가 필요한 환자를 찾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이런 구상은 그러나 지난달 페이스북 회원 수천만 명의 정보가 2016년 미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캠프로 유출됐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잠정 중단됐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번 일은 계획 단계 이상으로 진척되지 않았다"며 "우리는 누구의 정보도 받거나, 공유하거나, 분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계획은 중단됐지만 페이스북이 그동안 얼마나 많은 회원 정보를 수집해 어느 선까지 무단으로 활용했는지를 놓고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의료 기록이 엄격하게 관리된다는 점을 의식해서인지 병원과 공유하려는 개인정보 중에서 이름 등은 삭제하는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 소프트웨어 업체 관계자는 "고객들은 자신의 정보가 이런 식으로 쓰일 거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페이스북이 계획을 그대로 추진했다면 확실한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도용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또 꼼수?…이번엔 병원과 환자정보 공유하려다 중단
    • 입력 2018-04-06 14:42:50
    • 수정2018-04-06 14:55:51
    국제
페이스북이 사용자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 유출 파문이 커지자, 병원과 개인 정보를 공유하는 계획을 추진하다가 잠정 중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파문이 불거진 이후에도 여러 병원과 협의를 계속했던 것으로 알려져 개인정보를 어디까지 활용하려 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미 CNBC 방송은 페이스북이 지난달 미국 병원과 의료 기관 몇 곳에 개인정보 공유 방안을 제안했다고 현지시간 6일 보도했다. 대상에는 스탠퍼드 의대, 미국심장학회 등이 포함됐다. 페이스북은 이들 병원과 환자의 질병 기록, 처방 정보 등을 익명으로 공유하고, 이를 페이스북 회원 정보와 연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병원이 특별한 치료나 관리가 필요한 환자를 찾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이런 구상은 그러나 지난달 페이스북 회원 수천만 명의 정보가 2016년 미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캠프로 유출됐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잠정 중단됐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번 일은 계획 단계 이상으로 진척되지 않았다"며 "우리는 누구의 정보도 받거나, 공유하거나, 분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계획은 중단됐지만 페이스북이 그동안 얼마나 많은 회원 정보를 수집해 어느 선까지 무단으로 활용했는지를 놓고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의료 기록이 엄격하게 관리된다는 점을 의식해서인지 병원과 공유하려는 개인정보 중에서 이름 등은 삭제하는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 소프트웨어 업체 관계자는 "고객들은 자신의 정보가 이런 식으로 쓰일 거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페이스북이 계획을 그대로 추진했다면 확실한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도용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