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세계, 인천공항공사 제안 수용…면세점 임대료 갈등 고비 넘겨
입력 2018.04.06 (15:06) 수정 2018.04.06 (15:18) 경제
신세계면세점은 오늘(6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시한 임대료 27.9% 인하 방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임대료 갈등이 큰 고비를 넘기게 됐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영업 환경의 변화로 인한 어려움을 감수하고 파트너로서 발전적인 방향을 찾아 나가기 위해 인하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임대료 협상 장기화에 대한 사회적 우려에 공감해 어렵지만 결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세계 면세점의 수용을 끝으로,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롯데, 신라, 신세계 등 3개 대기업이 모두 임대료 조정에 합의했다.

하지만 에스엠, 엔타스, 시티플러스, 삼익 등 중소·중견면세점들은 공사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대기업보다 더 나은 조건을 요구하며 공동대응에 나서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오는 10일까지 사업자별로 공사 측이 제시한 두 가지 방안 중 한 가지를 선택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첫 번째는 2터미널 개항으로 이용객이 감소한 1터미널 면세점 임대료를 일괄적으로 27.9% 인하하고 6개월마다 실제 이용객 감소분을 반영해 재정산하는 방안이고, 두 번째는 30%의 임대료 인하율을 우선 적용한 뒤 일정 기간의 매출을 전년도와 비교해 임대료를 정산하는 방식이다.

롯데, 신라, 신세계는 모두 첫 번째 방식을 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신세계, 인천공항공사 제안 수용…면세점 임대료 갈등 고비 넘겨
    • 입력 2018-04-06 15:06:37
    • 수정2018-04-06 15:18:05
    경제
신세계면세점은 오늘(6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시한 임대료 27.9% 인하 방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임대료 갈등이 큰 고비를 넘기게 됐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영업 환경의 변화로 인한 어려움을 감수하고 파트너로서 발전적인 방향을 찾아 나가기 위해 인하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임대료 협상 장기화에 대한 사회적 우려에 공감해 어렵지만 결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세계 면세점의 수용을 끝으로,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롯데, 신라, 신세계 등 3개 대기업이 모두 임대료 조정에 합의했다.

하지만 에스엠, 엔타스, 시티플러스, 삼익 등 중소·중견면세점들은 공사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대기업보다 더 나은 조건을 요구하며 공동대응에 나서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오는 10일까지 사업자별로 공사 측이 제시한 두 가지 방안 중 한 가지를 선택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첫 번째는 2터미널 개항으로 이용객이 감소한 1터미널 면세점 임대료를 일괄적으로 27.9% 인하하고 6개월마다 실제 이용객 감소분을 반영해 재정산하는 방안이고, 두 번째는 30%의 임대료 인하율을 우선 적용한 뒤 일정 기간의 매출을 전년도와 비교해 임대료를 정산하는 방식이다.

롯데, 신라, 신세계는 모두 첫 번째 방식을 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