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이희호 여사 경호논란에 “文대통령, 법 위에 군림”
입력 2018.04.06 (17:47) 수정 2018.04.06 (17:49) 정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경호를 당분간 청와대 경호처가 계속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대해 "대통령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 기간을 5년 더 늘리는 경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아직 법이 개정되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말 한마디에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를 유지한다면, 이것이야말로 문재인 대통령이 법 위에 군림하는 제왕적 대통령임을 자처하는 꼴이 아니겠는가"라고 발언했다.

또 故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의 경호는 2005년 경찰로 이관됐다며 "김영삼 전 대통령의 미망인 손명순 여사에 대해서는 대통령 경호처 경호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해 경찰이 경호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희호 여사의 경호를 중단해야 한다고 처음 주장했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이것이 바로 '오기 정치'"라면서 "대통령이 '불법 해석'을 한 것이다. 법제처장이 최소한의 양심을 버리고 (대통령 뜻대로) 해석한다면 법원에 경호처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을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국회의원 재직 당시 피감기관에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추가 의혹이 제기되기 전에 금감원장 자리를 사퇴하는 결심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뇌물성 갑질 외유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 김 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 간사로서 한 일을 알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금융 전문가 자리에 갑질 전문가를 낙하산으로 내려보내는 게 문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이고 공정인가"라며 "스스로 적폐인 금감원장이 금융 적폐를 청산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이 참여연대 출신이어서 청와대가 검증에 소홀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왜 그렇게 참여연대 출신에는 관대한가"라며 "사기 혼인 신고가 들통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모두 참여연대 출신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여연대 출신이어서 그런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전날 평양 공연 '봄이 온다'와 관련해 "채널 선택의 자유를 빼앗아 가면서까지 모든 언론사가 방송했다"며 "그 사정에는 분명히 청와대의 입장이 있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발언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이희호 여사 경호논란에 “文대통령, 법 위에 군림”
    • 입력 2018-04-06 17:47:26
    • 수정2018-04-06 17:49:18
    정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경호를 당분간 청와대 경호처가 계속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대해 "대통령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 기간을 5년 더 늘리는 경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아직 법이 개정되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말 한마디에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를 유지한다면, 이것이야말로 문재인 대통령이 법 위에 군림하는 제왕적 대통령임을 자처하는 꼴이 아니겠는가"라고 발언했다.

또 故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의 경호는 2005년 경찰로 이관됐다며 "김영삼 전 대통령의 미망인 손명순 여사에 대해서는 대통령 경호처 경호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해 경찰이 경호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희호 여사의 경호를 중단해야 한다고 처음 주장했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이것이 바로 '오기 정치'"라면서 "대통령이 '불법 해석'을 한 것이다. 법제처장이 최소한의 양심을 버리고 (대통령 뜻대로) 해석한다면 법원에 경호처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을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국회의원 재직 당시 피감기관에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추가 의혹이 제기되기 전에 금감원장 자리를 사퇴하는 결심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뇌물성 갑질 외유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 김 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 간사로서 한 일을 알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금융 전문가 자리에 갑질 전문가를 낙하산으로 내려보내는 게 문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이고 공정인가"라며 "스스로 적폐인 금감원장이 금융 적폐를 청산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이 참여연대 출신이어서 청와대가 검증에 소홀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왜 그렇게 참여연대 출신에는 관대한가"라며 "사기 혼인 신고가 들통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모두 참여연대 출신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여연대 출신이어서 그런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전날 평양 공연 '봄이 온다'와 관련해 "채널 선택의 자유를 빼앗아 가면서까지 모든 언론사가 방송했다"며 "그 사정에는 분명히 청와대의 입장이 있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발언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