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삼성증권에 ‘배당오류’ 피해 적극 구제 요청
입력 2018.04.06 (18:21) 수정 2018.04.06 (19:05) 경제
금융감독원은 오늘(6일)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금 전산입력 오류와 관련해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삼성증권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 소송 등 불필요한 과정 없이 피해 보상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증권 주가는 장중 11.68% 급락하며 3만 5천150원까지 떨어져 동반 매도한 일부 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금감원은 또 "삼성증권의 원인파악, 사후수습, 직원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대응, 관련자 문책 등 처리 과정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향후 삼성증권의 사고처리 과정을 보고받아 투자자 피해 구제 계획의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살펴본 후 검사 실시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금감원, 삼성증권에 ‘배당오류’ 피해 적극 구제 요청
    • 입력 2018-04-06 18:21:53
    • 수정2018-04-06 19:05:42
    경제
금융감독원은 오늘(6일)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금 전산입력 오류와 관련해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삼성증권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 소송 등 불필요한 과정 없이 피해 보상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증권 주가는 장중 11.68% 급락하며 3만 5천150원까지 떨어져 동반 매도한 일부 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금감원은 또 "삼성증권의 원인파악, 사후수습, 직원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대응, 관련자 문책 등 처리 과정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향후 삼성증권의 사고처리 과정을 보고받아 투자자 피해 구제 계획의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살펴본 후 검사 실시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