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 국회 파행으로 총리 시정연설·대정부질문도 불투명…여야 합의 또 실패
입력 2018.04.06 (18:53) 수정 2018.04.06 (19:54)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보이콧으로 4월 임시국회가 파행을 겪는 가운데, 다음 주로 예정된 국무총리 시정연설과 대정부질문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여야는 6일(오늘)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 회동을 했지만 의사일정 합의에 실패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방문해 의사일정을 논의했으나 역시 의견 절충에는 이르지 못했다.

방송법 개정안을 4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야당 의견과, 일단 국회에 복귀해 여러 방송법 개정안을 함께 논의하고 공직비리수사처 신설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는 여당 의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은 일단 9일로 예정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경 관련 시정 연설의 경우, 야당의 국회 보이콧 전에 합의된 일정인 데다 대정부질문을 위한 국무위원 출석 요구 건을 처리하지 않는다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불참하더라도 본회의를 열어 실시할 수 있다는 의견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한국당은 국무총리의 추경 시정연설을 비롯한 일정 자체를 연기할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핵심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야당이 대정부질문은 실시하는데 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주말이나 늦어도 다음 주 월요일(9일)에는 일정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4월 국회 파행으로 총리 시정연설·대정부질문도 불투명…여야 합의 또 실패
    • 입력 2018-04-06 18:53:01
    • 수정2018-04-06 19:54:34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보이콧으로 4월 임시국회가 파행을 겪는 가운데, 다음 주로 예정된 국무총리 시정연설과 대정부질문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여야는 6일(오늘)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 회동을 했지만 의사일정 합의에 실패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방문해 의사일정을 논의했으나 역시 의견 절충에는 이르지 못했다.

방송법 개정안을 4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야당 의견과, 일단 국회에 복귀해 여러 방송법 개정안을 함께 논의하고 공직비리수사처 신설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는 여당 의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은 일단 9일로 예정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경 관련 시정 연설의 경우, 야당의 국회 보이콧 전에 합의된 일정인 데다 대정부질문을 위한 국무위원 출석 요구 건을 처리하지 않는다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불참하더라도 본회의를 열어 실시할 수 있다는 의견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한국당은 국무총리의 추경 시정연설을 비롯한 일정 자체를 연기할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핵심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야당이 대정부질문은 실시하는데 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주말이나 늦어도 다음 주 월요일(9일)에는 일정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