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신, 박근혜 판결 보도 “극적인 몰락에 마침표”
입력 2018.04.06 (20:31) 수정 2018.04.06 (20:42) 국제
헌정 사상 처음 파면된 박근혜(66) 전 대통령에게 1심에서 징역 24년의 중형이 선고되자 외신들도 판결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AP와 AFP, 교도, DPA 등 각국 뉴스 통신사들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 결과를 긴급 속보로 내보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와 영국 BBC방송 등도 해당 기사를 자사 홈페이지에 톱뉴스로 띄워놓고 속보를 쏟아냈다.

미국 CNN방송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선고가 "한국 정치를 뒤엎고, 한국에서 가장 강력한 인물들이 연루되며 한국을 지배했던 부패 스캔들을 마무리 지었다"고 평가했다.

AFP통신도 "(이번 선고가) 대중의 분노와 조롱의 대상이 된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의 극적인 몰락을 마무리 지었다"고 전했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해당 소식을 전하며 "이번 사건은 한국 정부와 삼성과 같은 거대 기업 사이에 깊이 자리 잡은 공모관계를 폭로했다"고 평가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법원은 '라스푸틴'(제정 러시아의 몰락을 부른 괴승)'과 같은 인물인 최순실과 결탁한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뇌물 수수와 권한 남용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BBC는 이번 판결은 "한국을 뒤흔든 스캔들의 정점"이라면서 "정치, 경제 엘리트를 향한 분노를 부채질했다"고 평가했다.

BBC와 dpa 등은 또 이번 1심 선고 공판이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 사실에 대해 당국이 국민적 관심이 많다는 점을 들어 전례 없이 생중계 선고를 허용했다고 설명했다.

AP와 AFP, 로이터 통신 등은 1심 선고 공판이 이어지는 동안 주요 판결 상황을 실시간으로 긴급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번 판결을 끝으로 354일간 이어진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이 막을 내렸다"면서 "이번 재판은 한국 헌정역사에 불명예스러운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판결 내용을 속보로 전한 뒤 "박 전 대통령은 최대 재벌인 삼성 그룹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거나 지원자인 최순실 피고들의 이익을 위해 기업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외신, 박근혜 판결 보도 “극적인 몰락에 마침표”
    • 입력 2018-04-06 20:31:51
    • 수정2018-04-06 20:42:34
    국제
헌정 사상 처음 파면된 박근혜(66) 전 대통령에게 1심에서 징역 24년의 중형이 선고되자 외신들도 판결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AP와 AFP, 교도, DPA 등 각국 뉴스 통신사들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 결과를 긴급 속보로 내보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와 영국 BBC방송 등도 해당 기사를 자사 홈페이지에 톱뉴스로 띄워놓고 속보를 쏟아냈다.

미국 CNN방송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선고가 "한국 정치를 뒤엎고, 한국에서 가장 강력한 인물들이 연루되며 한국을 지배했던 부패 스캔들을 마무리 지었다"고 평가했다.

AFP통신도 "(이번 선고가) 대중의 분노와 조롱의 대상이 된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의 극적인 몰락을 마무리 지었다"고 전했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해당 소식을 전하며 "이번 사건은 한국 정부와 삼성과 같은 거대 기업 사이에 깊이 자리 잡은 공모관계를 폭로했다"고 평가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법원은 '라스푸틴'(제정 러시아의 몰락을 부른 괴승)'과 같은 인물인 최순실과 결탁한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뇌물 수수와 권한 남용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BBC는 이번 판결은 "한국을 뒤흔든 스캔들의 정점"이라면서 "정치, 경제 엘리트를 향한 분노를 부채질했다"고 평가했다.

BBC와 dpa 등은 또 이번 1심 선고 공판이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 사실에 대해 당국이 국민적 관심이 많다는 점을 들어 전례 없이 생중계 선고를 허용했다고 설명했다.

AP와 AFP, 로이터 통신 등은 1심 선고 공판이 이어지는 동안 주요 판결 상황을 실시간으로 긴급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번 판결을 끝으로 354일간 이어진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이 막을 내렸다"면서 "이번 재판은 한국 헌정역사에 불명예스러운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판결 내용을 속보로 전한 뒤 "박 전 대통령은 최대 재벌인 삼성 그룹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거나 지원자인 최순실 피고들의 이익을 위해 기업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