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2조’ 삼성증권 배당 사고…직원들 내다팔아 주가 급락
입력 2018.04.06 (21:30) 수정 2018.04.06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12조’ 삼성증권 배당 사고…직원들 내다팔아 주가 급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삼성증권이 직원들이 갖고 있는 우리사주에 배당금을 지급하면서, 큰 실수를 했습니다.

한 주에 현금 천 원씩을 입금해야 하는데 주식 천 주씩을 보낸 겁니다.

이렇게 잘못 지급된 주식 규모가 100조 원이 넘습니다.

보도에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증권은 오늘(6일) 오전 직원들이 보유한 우리사주에 대해 배당금을 입금하는 전산 작업을 했습니다.

배당금은 1주당 천 원, 그런데 이 과정에서 담당 직원이 큰 실수를 했습니다.

현금 천 원씩이 아니라 주식 천 주씩을 지급한 겁니다.

[삼성증권 관계자(음성변조) : "'원'이 들어갈 자리에 '주'를 입력한 거죠. 그러니까 천원이 들어갈 자리에 천 주를 입력한거죠. 그런 황당한 일이 있었고..."]

전날 종가를 기준으로 하면 1주에 3천980만 원어치 주식을 나눠준 셈입니다.

이렇게 잘못 지급된 전체 주식 규모가 112조 6천억 원어치나 됩니다.

삼성증권은 상황을 파악하고 오류를 수정했지만 문제는 또 있었습니다.

주식을 받은 직원 가운에 일부가 그새 주식을 판 겁니다.

해당 주식 수는 5백만 주가량, 갑자기 매물이 쏟아지면서 삼성증권 주가는 한때 11% 넘게 급락하면서 큰 혼란을 빚었습니다.

회사에 신고도 하지 않고 주식을 내다 판 삼성증권 직원은 수십 명 정도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주가 급락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즉시 피해보상을 할 것을 삼성증권 측에 요청했습니다.

또 삼성증권 자체 감사 결과를 지켜본 다음 검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112조’ 삼성증권 배당 사고…직원들 내다팔아 주가 급락
    • 입력 2018-04-06 21:32:51
    • 수정2018-04-06 22:42:13
    뉴스 9
[앵커]

삼성증권이 직원들이 갖고 있는 우리사주에 배당금을 지급하면서, 큰 실수를 했습니다.

한 주에 현금 천 원씩을 입금해야 하는데 주식 천 주씩을 보낸 겁니다.

이렇게 잘못 지급된 주식 규모가 100조 원이 넘습니다.

보도에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증권은 오늘(6일) 오전 직원들이 보유한 우리사주에 대해 배당금을 입금하는 전산 작업을 했습니다.

배당금은 1주당 천 원, 그런데 이 과정에서 담당 직원이 큰 실수를 했습니다.

현금 천 원씩이 아니라 주식 천 주씩을 지급한 겁니다.

[삼성증권 관계자(음성변조) : "'원'이 들어갈 자리에 '주'를 입력한 거죠. 그러니까 천원이 들어갈 자리에 천 주를 입력한거죠. 그런 황당한 일이 있었고..."]

전날 종가를 기준으로 하면 1주에 3천980만 원어치 주식을 나눠준 셈입니다.

이렇게 잘못 지급된 전체 주식 규모가 112조 6천억 원어치나 됩니다.

삼성증권은 상황을 파악하고 오류를 수정했지만 문제는 또 있었습니다.

주식을 받은 직원 가운에 일부가 그새 주식을 판 겁니다.

해당 주식 수는 5백만 주가량, 갑자기 매물이 쏟아지면서 삼성증권 주가는 한때 11% 넘게 급락하면서 큰 혼란을 빚었습니다.

회사에 신고도 하지 않고 주식을 내다 판 삼성증권 직원은 수십 명 정도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주가 급락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즉시 피해보상을 할 것을 삼성증권 측에 요청했습니다.

또 삼성증권 자체 감사 결과를 지켜본 다음 검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