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신의 아파트 일부를 임대해주고 몰카 촬영한 남성 체포…한국여성도 피해
입력 2018.04.06 (21:49) 수정 2018.04.07 (04:12) 국제
프랑스 파리에서 60세 남성이 자신의 아파트 일부를 한국 여대생을 포함해 교환학생으로 유학온 여대생 등에게 임대해주고 이들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돼 경찰의 조사를 받고있다.

르푸앙 등 현지언론들은 6일(현지시간) 파리 경찰이 최근 파리 14구에 거주하는 60세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아파트에 카메라 두 대를 몰래 설치하고 임대 여대생들의 모습을 은밀히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한 대의 카메라는 샤워실에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피해 여성들은 주로 대학생들이며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 8명의 국적은 한국과 러시아, 콜롬비아 등이라고 알려졌다.

현지 언론들은 이 남성이 아파트에서 자신이 몰래 촬영한 영상을 컴퓨터로 보고 있다가 거주 여성들에게 덜미가 잡힌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여성들은 집주인이 외출한 사이 문제의 컴퓨터 파일을 뒤져 자신들이 샤워하는 모습이 촬영된 영상 파일들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60세 집주인을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서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으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 자신의 아파트 일부를 임대해주고 몰카 촬영한 남성 체포…한국여성도 피해
    • 입력 2018-04-06 21:49:53
    • 수정2018-04-07 04:12:41
    국제
프랑스 파리에서 60세 남성이 자신의 아파트 일부를 한국 여대생을 포함해 교환학생으로 유학온 여대생 등에게 임대해주고 이들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돼 경찰의 조사를 받고있다.

르푸앙 등 현지언론들은 6일(현지시간) 파리 경찰이 최근 파리 14구에 거주하는 60세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아파트에 카메라 두 대를 몰래 설치하고 임대 여대생들의 모습을 은밀히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한 대의 카메라는 샤워실에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피해 여성들은 주로 대학생들이며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 8명의 국적은 한국과 러시아, 콜롬비아 등이라고 알려졌다.

현지 언론들은 이 남성이 아파트에서 자신이 몰래 촬영한 영상을 컴퓨터로 보고 있다가 거주 여성들에게 덜미가 잡힌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여성들은 집주인이 외출한 사이 문제의 컴퓨터 파일을 뒤져 자신들이 샤워하는 모습이 촬영된 영상 파일들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60세 집주인을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서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으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