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네시아, ‘개인정보 불법활용’ 파문 페이스북 조사
입력 2018.04.06 (21:49) 수정 2018.04.06 (22:00) 국제
인도네시아 당국이 개인정보 유출 파문을 일으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이 관련법을 위반 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현지언론과 외신 등은 최근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에서 불법수집한 인도네시아인의 개인정보 규모를 명확히 밝힐 것을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가 페이스북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CA에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이용자가 애초 알려진 숫자였던 5천만 명에서 8천700만 명으로 늘 수 있으며, 인도네시아인 피해자도 11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자 인도네시아 정부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루디안타라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 장관은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정부령과 전자정보처리법 등 인도네시아 현지법을 철저히 준수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디안타라 장관은 "사법처리 가능성을 고려해 인도네시아 경찰과도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전자정보처리법은 위반자에 대해 최장 12년의 징역 또는 120억 루피아(약 9억3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와 관련해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의 정보 감독 당국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구 2억6천만 명의 동남아 최대 인구국인 인도네시아는 페이스북의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의 페이스북 가입자 수는 작년 8월 기준 1억1천500만 명에 달하고, 광고 수익과 직결되는 일일 이용자 수는 6천500만 명 수준이다.

CA는 페이스북 개인정보를 빼돌려 지난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필리핀과 영국, 멕시코, 캐나다, 인도, 브라질, 베트남, 호주 등의 페이스북 이용자들을 상대로도 개인정보를 대량으로 불법 수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인도네시아, ‘개인정보 불법활용’ 파문 페이스북 조사
    • 입력 2018-04-06 21:49:53
    • 수정2018-04-06 22:00:58
    국제
인도네시아 당국이 개인정보 유출 파문을 일으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이 관련법을 위반 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현지언론과 외신 등은 최근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에서 불법수집한 인도네시아인의 개인정보 규모를 명확히 밝힐 것을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가 페이스북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CA에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이용자가 애초 알려진 숫자였던 5천만 명에서 8천700만 명으로 늘 수 있으며, 인도네시아인 피해자도 11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자 인도네시아 정부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루디안타라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 장관은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정부령과 전자정보처리법 등 인도네시아 현지법을 철저히 준수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디안타라 장관은 "사법처리 가능성을 고려해 인도네시아 경찰과도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전자정보처리법은 위반자에 대해 최장 12년의 징역 또는 120억 루피아(약 9억3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와 관련해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의 정보 감독 당국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구 2억6천만 명의 동남아 최대 인구국인 인도네시아는 페이스북의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의 페이스북 가입자 수는 작년 8월 기준 1억1천500만 명에 달하고, 광고 수익과 직결되는 일일 이용자 수는 6천500만 명 수준이다.

CA는 페이스북 개인정보를 빼돌려 지난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필리핀과 영국, 멕시코, 캐나다, 인도, 브라질, 베트남, 호주 등의 페이스북 이용자들을 상대로도 개인정보를 대량으로 불법 수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