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악 미세먼지 탓에…프로야구 최초 ‘3경기 취소’
입력 2018.04.06 (21:49) 수정 2018.04.06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출범 37년만에 처음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3경기가 취소됐습니다.

선수 뿐 아니라 관중들의 건강을 위해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욱한 미세먼지가 잠실 하늘 일대를 덮고 있습니다.

[박해인/야구팬 : "숨쉬기가 힘들어서 마스크를 썼는데도 힘들어서 걱정입니다."]

두산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하던 잠실야구장.

한 눈에 보기에도 시야가 흐릴 정도로 날씨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오후 5시 미세먼지 농도가 세 제곱미터당 377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해 경보 기준치를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판단한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경기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해 프로야구가 취소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용희/KBO 경기 감독관 :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하고 나아가서 팬들이 쾌적한 상황에서 관전해야 합니다."]

KT와 한화의 경기가 예정됐던 수원 경기도 경기 직전 취소됐고 SK와 삼성이 올 시즌 처음으로 만났던 문학구장 경기도 열리지 못해 팬들이 발길을 돌렸습니다.

남부 지방에서 열린 두 경기만 진행된 가운데 미세 먼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최악 미세먼지 탓에…프로야구 최초 ‘3경기 취소’
    • 입력 2018-04-06 21:53:14
    • 수정2018-04-06 21:56:09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출범 37년만에 처음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3경기가 취소됐습니다.

선수 뿐 아니라 관중들의 건강을 위해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욱한 미세먼지가 잠실 하늘 일대를 덮고 있습니다.

[박해인/야구팬 : "숨쉬기가 힘들어서 마스크를 썼는데도 힘들어서 걱정입니다."]

두산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하던 잠실야구장.

한 눈에 보기에도 시야가 흐릴 정도로 날씨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오후 5시 미세먼지 농도가 세 제곱미터당 377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해 경보 기준치를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판단한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경기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해 프로야구가 취소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용희/KBO 경기 감독관 :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하고 나아가서 팬들이 쾌적한 상황에서 관전해야 합니다."]

KT와 한화의 경기가 예정됐던 수원 경기도 경기 직전 취소됐고 SK와 삼성이 올 시즌 처음으로 만났던 문학구장 경기도 열리지 못해 팬들이 발길을 돌렸습니다.

남부 지방에서 열린 두 경기만 진행된 가운데 미세 먼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