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자지구 팔레스타인 시위대 7명 사망·408명 부상
입력 2018.04.06 (22:12) 수정 2018.04.07 (09:45) 국제
현지시간으로 어제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간 보안장벽 인근에서 발생한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이스라엘군의 충돌로 팔레스타인인이 7명이 숨지고 408명이 다쳤다고 AFP 통신이 팔레스타인 보건부의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또, 팔레스타인 언론인연합은 성명을 통해 언론인 최소 6명이 총격을 받아 다쳤다고 말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 등에 따르면 팔레스타인인 2만명(이스라엘 추정)이 이날 타이어에 불을 붙이고 돌을 던지면서 가자지구 보안장벽에 접근했다. 시위대가 불에 탄 타이어로 연기를 피운 것은 이스라엘 저격수들의 시야를 가리기 위해서다.

현장이 검은 연기로 뒤덮인 상황에서 이스라엘군은 실탄과 최루가스 등으로 진압했다. 이스라엘군은 시위대가 장벽을 무너뜨리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희생자 규모는 지난달 30일 시작된 팔레스타인인의 '땅의 날'(Land Day) 저항 이후 두 번째로 크다. '땅의 날'은 1976년 3월 30일 이스라엘의 영토 점거에 항의하던 팔레스타인인 6명이 이스라엘군의 진압으로 사망한 사건을 기리는 날이다.

첫날인 지난달 30일에는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시위에 참여한 팔레스타인인 18명이 숨지고 천400여 명이 다쳤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보안장벽을 뚫고 '테러리스트들'을 이스라엘 영토 안으로 보내려고 시도한다면서 장벽 접근 시 실탄 대응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시위는 공휴일인 금요일에 합동예배를 마친 팔레스타인인들의 가세로 평일보다 규모가 컸다.

다음 달 계획된 미국대사관 이전을 앞두고 가자지구 유혈충돌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정부는 내달 이스라엘의 건국 70주년(5월 14일)에 맞춰 텔아비브에 있는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길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유혈충돌을 피하기 위해 이스라엘군의 무기사용 자제 등을 요구하는 국제사회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이스라엘군의 과잉 진압에 우려를 나타내며 이스라엘군이 시위대에 무기사용을 자제하도록 촉구했다.

엘리자베스 트로셀 OHCHR 대변인은 "무기사용은 최후의 수단이어야 한다. 정당성을 갖추지 못한 무기사용은 고의로 민간인을 살해하는 것으로 전시 민간인 보호를 규정한 제4차 제네바협약 위반에 해당한다"라고 비판했다.

제이슨 그린블랫 미국 백악관 국제협상 특사는 이날 성명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경계) 완충 지대 500m 밖 거리를 유지해야 하며, 어떤 방식으로도 국경 장벽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 가자지구 팔레스타인 시위대 7명 사망·408명 부상
    • 입력 2018-04-06 22:12:26
    • 수정2018-04-07 09:45:49
    국제
현지시간으로 어제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간 보안장벽 인근에서 발생한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이스라엘군의 충돌로 팔레스타인인이 7명이 숨지고 408명이 다쳤다고 AFP 통신이 팔레스타인 보건부의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또, 팔레스타인 언론인연합은 성명을 통해 언론인 최소 6명이 총격을 받아 다쳤다고 말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 등에 따르면 팔레스타인인 2만명(이스라엘 추정)이 이날 타이어에 불을 붙이고 돌을 던지면서 가자지구 보안장벽에 접근했다. 시위대가 불에 탄 타이어로 연기를 피운 것은 이스라엘 저격수들의 시야를 가리기 위해서다.

현장이 검은 연기로 뒤덮인 상황에서 이스라엘군은 실탄과 최루가스 등으로 진압했다. 이스라엘군은 시위대가 장벽을 무너뜨리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희생자 규모는 지난달 30일 시작된 팔레스타인인의 '땅의 날'(Land Day) 저항 이후 두 번째로 크다. '땅의 날'은 1976년 3월 30일 이스라엘의 영토 점거에 항의하던 팔레스타인인 6명이 이스라엘군의 진압으로 사망한 사건을 기리는 날이다.

첫날인 지난달 30일에는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시위에 참여한 팔레스타인인 18명이 숨지고 천400여 명이 다쳤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보안장벽을 뚫고 '테러리스트들'을 이스라엘 영토 안으로 보내려고 시도한다면서 장벽 접근 시 실탄 대응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시위는 공휴일인 금요일에 합동예배를 마친 팔레스타인인들의 가세로 평일보다 규모가 컸다.

다음 달 계획된 미국대사관 이전을 앞두고 가자지구 유혈충돌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정부는 내달 이스라엘의 건국 70주년(5월 14일)에 맞춰 텔아비브에 있는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길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유혈충돌을 피하기 위해 이스라엘군의 무기사용 자제 등을 요구하는 국제사회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이스라엘군의 과잉 진압에 우려를 나타내며 이스라엘군이 시위대에 무기사용을 자제하도록 촉구했다.

엘리자베스 트로셀 OHCHR 대변인은 "무기사용은 최후의 수단이어야 한다. 정당성을 갖추지 못한 무기사용은 고의로 민간인을 살해하는 것으로 전시 민간인 보호를 규정한 제4차 제네바협약 위반에 해당한다"라고 비판했다.

제이슨 그린블랫 미국 백악관 국제협상 특사는 이날 성명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경계) 완충 지대 500m 밖 거리를 유지해야 하며, 어떤 방식으로도 국경 장벽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