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서 한국인 관광객 1명 호수에 빠져 숨져
입력 2018.04.07 (13:46) 수정 2018.04.07 (16:11) 국제
베트남으로 단체관광을 갔던 한국인 한 명이 호수에 빠져 숨졌다.

오늘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현지 교민 잡지 '라이프 플라자' 등에 따르면 어제 오후 3시께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에 있는 휴양지 무이네의 한 사막 호수에서 한국인 관광객 A(58) 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A 씨는 "위험하니 내려가지 말라"는 가이드의 주의를 듣고도 일행 한 명과 함께 모래언덕 아래 호수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한 명은 물에서 곧바로 나왔지만, 평소 수영 실력이 뛰어난 A 씨는 25m가량 헤엄쳐 들어갔다가 빠져 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대사관은 사고 소식을 듣고 곧바로 현장으로 경찰영사를 보내 현지 경찰과 공조해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사고가 일어난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 [사진 캡처 : 구글 지도]사고가 일어난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 [사진 캡처 : 구글 지도]


  • 베트남서 한국인 관광객 1명 호수에 빠져 숨져
    • 입력 2018-04-07 13:46:59
    • 수정2018-04-07 16:11:22
    국제
베트남으로 단체관광을 갔던 한국인 한 명이 호수에 빠져 숨졌다.

오늘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현지 교민 잡지 '라이프 플라자' 등에 따르면 어제 오후 3시께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에 있는 휴양지 무이네의 한 사막 호수에서 한국인 관광객 A(58) 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A 씨는 "위험하니 내려가지 말라"는 가이드의 주의를 듣고도 일행 한 명과 함께 모래언덕 아래 호수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한 명은 물에서 곧바로 나왔지만, 평소 수영 실력이 뛰어난 A 씨는 25m가량 헤엄쳐 들어갔다가 빠져 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대사관은 사고 소식을 듣고 곧바로 현장으로 경찰영사를 보내 현지 경찰과 공조해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사고가 일어난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 [사진 캡처 : 구글 지도]사고가 일어난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판티엣 시 [사진 캡처 : 구글 지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