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의 고리’ 파푸아뉴기니서 또 규모 6.3 지진
입력 2018.04.07 (16:11) 수정 2018.04.07 (16:13) 국제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에서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후 3시48분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진앙은 인구 28만4천명이 있는 파푸아뉴기니 도시 포트모르즈비에서 646㎞, 2만6천300명이 사는 멘디에서 126㎞ 떨어진 곳이다. 진원의 깊이는 40㎞로 측정됐다.

미국지질조사국(USGS)도 규모를 6.3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고 피해 사실도 전해지지 않고 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파푸아뉴기니에서는 지난 2월에도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해 수십 명의 인명피해를 낸 바 있다.

지난달 30일에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한 때 쓰나미 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불의 고리’ 파푸아뉴기니서 또 규모 6.3 지진
    • 입력 2018-04-07 16:11:39
    • 수정2018-04-07 16:13:01
    국제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에서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후 3시48분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진앙은 인구 28만4천명이 있는 파푸아뉴기니 도시 포트모르즈비에서 646㎞, 2만6천300명이 사는 멘디에서 126㎞ 떨어진 곳이다. 진원의 깊이는 40㎞로 측정됐다.

미국지질조사국(USGS)도 규모를 6.3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고 피해 사실도 전해지지 않고 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파푸아뉴기니에서는 지난 2월에도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해 수십 명의 인명피해를 낸 바 있다.

지난달 30일에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한 때 쓰나미 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