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프로축구 개막 5연승 ‘무산’…대구와 무승부
입력 2018.04.07 (19:20) 수정 2018.04.07 (19:4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에서 개막 후 4연승을 질주하던 선두 경남FC가 대구FC에 발목을 잡혀 가파른 상승세를 멈췄다.

경남은 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5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8분 홍정운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후반 22분 배기종이 한 골을 만회했지만 결국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개막 후 4연승 고공비행을 하던 경남은 5연승 시도가 무산됐다. 하지만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로 선두 자리는 굳게 지켰다.

올 시즌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 행진 중이던 대구는 시즌 첫 승을 아깝게 놓쳤지만, 경남과 팽팽한 대결을 벌인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경남의 '특급 용병' 말컹은 앞서 3경기 연속골 등 6골을 터뜨리는 절정의 골 감각을 보였지만 이날은 득점포 침묵을 지켰다.

경남의 김종부 감독은 안방에서 말컹과 쿠니모토를 투톱으로 내세워 대구 공략에 나섰다.

하지만 올 시즌 개막 후 승리가 없었던 원정팀 대구가 먼저 골을 넣으며 기선을 잡았다.

전반 18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황순민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골 지역 중앙에 있던 홍정운이 헤딩슛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경남이 후반 들어 거세게 반격했다.

후반 10분에는 말컹이 헤딩슛을 하려고 골문으로 쇄도하다가 대구 골키퍼 조현우와 머리를 부딪친 후 그라운드에 쓰러지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다. 하지만 큰 부상은 아니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쉴 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경남이 마침내 후반 22분 동점 골을 뽑았고, 말컹이 득점 도우미로 나섰다.

후방에서 전진 패스가 길게 올라오자 말컹이 골 지역 중앙에서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어 패스했고, 오른쪽 페널티 지역으로 침투한 배기종이 왼발을 갖다 대 골망을 흔들었다.

말컹의 자로 잰 듯한 헤딩 패스와 배기종의 깔끔한 마무리가 합작한 귀중한 동점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역전 골을 뽑으려고 대구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지만, 상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을 끝내 뚫지 못했다.

인천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전남 드래곤즈가 공방 끝에 2-2로 비겼다.

전반 9분 무고사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인천은 자책골로 1-1 균형을 허용했다.

인천은 후반 추가시간에 선제골 주인공인 무고사가 멀티 골을 작성하며 2-1로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하지만 한찬희가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인 전남은 추가시간 막판 최재현이 동점 골을 뽑으며 극적인 2-2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전남의 최재현은 이슬찬의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자 왼쪽 페널티 지역으로 달려들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극적인 동점 골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남, 프로축구 개막 5연승 ‘무산’…대구와 무승부
    • 입력 2018-04-07 19:20:35
    • 수정2018-04-07 19:41:02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에서 개막 후 4연승을 질주하던 선두 경남FC가 대구FC에 발목을 잡혀 가파른 상승세를 멈췄다.

경남은 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5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8분 홍정운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후반 22분 배기종이 한 골을 만회했지만 결국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개막 후 4연승 고공비행을 하던 경남은 5연승 시도가 무산됐다. 하지만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로 선두 자리는 굳게 지켰다.

올 시즌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 행진 중이던 대구는 시즌 첫 승을 아깝게 놓쳤지만, 경남과 팽팽한 대결을 벌인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경남의 '특급 용병' 말컹은 앞서 3경기 연속골 등 6골을 터뜨리는 절정의 골 감각을 보였지만 이날은 득점포 침묵을 지켰다.

경남의 김종부 감독은 안방에서 말컹과 쿠니모토를 투톱으로 내세워 대구 공략에 나섰다.

하지만 올 시즌 개막 후 승리가 없었던 원정팀 대구가 먼저 골을 넣으며 기선을 잡았다.

전반 18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황순민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골 지역 중앙에 있던 홍정운이 헤딩슛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경남이 후반 들어 거세게 반격했다.

후반 10분에는 말컹이 헤딩슛을 하려고 골문으로 쇄도하다가 대구 골키퍼 조현우와 머리를 부딪친 후 그라운드에 쓰러지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다. 하지만 큰 부상은 아니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쉴 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경남이 마침내 후반 22분 동점 골을 뽑았고, 말컹이 득점 도우미로 나섰다.

후방에서 전진 패스가 길게 올라오자 말컹이 골 지역 중앙에서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어 패스했고, 오른쪽 페널티 지역으로 침투한 배기종이 왼발을 갖다 대 골망을 흔들었다.

말컹의 자로 잰 듯한 헤딩 패스와 배기종의 깔끔한 마무리가 합작한 귀중한 동점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역전 골을 뽑으려고 대구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지만, 상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을 끝내 뚫지 못했다.

인천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전남 드래곤즈가 공방 끝에 2-2로 비겼다.

전반 9분 무고사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인천은 자책골로 1-1 균형을 허용했다.

인천은 후반 추가시간에 선제골 주인공인 무고사가 멀티 골을 작성하며 2-1로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하지만 한찬희가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인 전남은 추가시간 막판 최재현이 동점 골을 뽑으며 극적인 2-2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전남의 최재현은 이슬찬의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자 왼쪽 페널티 지역으로 달려들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극적인 동점 골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