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머티리얼즈 공장서 가스 누출…주민 ‘불안’
입력 2018.04.14 (06:24) 수정 2018.04.14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오전 경북 영주에 있는 특수 가스 제조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지난 5년 간 유사한 사고가 반복되면서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장 배관에서 뿌연 연기가 새어나옵니다.

어제 오전 6시 20분쯤 경북 영주시 SK머티리얼즈 공장에서 육불화텅스텐 40kg 정도가 누출됐습니다.

육불화텅스텐은 물과 만나면 강력한 유독물질인 불산으로 변하고 심하면 호흡기 손상 등을 일으킵니다.

[주민 : "안개처럼 싹 나와서 빠져나가더래요. 가스가 누출됐으니까 앞으로 우리 어떻게 살아요."]

가스 누출 사고로, 이렇게 사고지점을 통제하고, 환경부와 지자체가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 조사 결과 인명피해는 없었고, 공장 인근에서 불산도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김규수/영주소방서장 : "(가스가) 누출된 부분에서 30미터 이내에는 거의 (불산) ppm이 '0' 상태로 나와 있어서 저희들이 주민 복귀를 (유도했습니다)."]

영주시와 회사 측은 사고 이후 인근 주민 3백5십여 가구에 대피 방송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공장에서는 지난 2012년과 2013년에도 탱크 배관 관리 소홀로 두 차례 가스누출과 화재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배관에 연결된 밸브에 균열이 있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SK머티리얼즈 공장서 가스 누출…주민 ‘불안’
    • 입력 2018-04-14 06:30:36
    • 수정2018-04-14 07:05:04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 오전 경북 영주에 있는 특수 가스 제조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지난 5년 간 유사한 사고가 반복되면서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장 배관에서 뿌연 연기가 새어나옵니다.

어제 오전 6시 20분쯤 경북 영주시 SK머티리얼즈 공장에서 육불화텅스텐 40kg 정도가 누출됐습니다.

육불화텅스텐은 물과 만나면 강력한 유독물질인 불산으로 변하고 심하면 호흡기 손상 등을 일으킵니다.

[주민 : "안개처럼 싹 나와서 빠져나가더래요. 가스가 누출됐으니까 앞으로 우리 어떻게 살아요."]

가스 누출 사고로, 이렇게 사고지점을 통제하고, 환경부와 지자체가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 조사 결과 인명피해는 없었고, 공장 인근에서 불산도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김규수/영주소방서장 : "(가스가) 누출된 부분에서 30미터 이내에는 거의 (불산) ppm이 '0' 상태로 나와 있어서 저희들이 주민 복귀를 (유도했습니다)."]

영주시와 회사 측은 사고 이후 인근 주민 3백5십여 가구에 대피 방송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공장에서는 지난 2012년과 2013년에도 탱크 배관 관리 소홀로 두 차례 가스누출과 화재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배관에 연결된 밸브에 균열이 있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