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콰도르 언론인 3명 피살”…“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소행”
입력 2018.04.14 (07:26) 수정 2018.04.14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미 에콰도르 언론인 3명이 취재 도중 납치돼 살해됐습니다.

인접한 콜롬비아 국경 마약범죄를 취재하다 콜롬비아 무장혁명군에 납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쇠사슬에 묶인 에콰도르 언론인 3명의 모습이 이달 초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취재도중 납치된 겁니다.

[하비에르 오르테가/피랍 신문기자 : "몸은 괜찮습니다만 정신적으로 쇠약해져 가고 있습니다."]

하지만,에콰도르 정부가 이들이 모두 숨진 것으로 확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에콰도르 대통령이 인질들의 생존을 증명하라고 납치범들에게 요구한 지 하루만입니다.

[모레노/에콰도르 대통령 : "살아 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군대를 동원해 응징할 것입니다."]

인접 콜롬비아 국경에서 마약 범죄를 취재하던 이들은 지난달 26일 납치됐습니다.

옛 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잔당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됐습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동료들은 매일 에콰도르와 콜롬비아 정부의 석방 노력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리카르도 리바스/납치 사진기자 형 : "이제는 콜롬비아 정부가 나서서 석방을 도울 때입니다."]

에콰도르 정부는 콜롬비아와의 국경에 치안 확보를 위해 군인과 경찰 만 2천명을 배치하고 무장혁명군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에콰도르 언론인 3명 피살”…“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소행”
    • 입력 2018-04-14 07:36:56
    • 수정2018-04-14 08:07:45
    뉴스광장
[앵커]

남미 에콰도르 언론인 3명이 취재 도중 납치돼 살해됐습니다.

인접한 콜롬비아 국경 마약범죄를 취재하다 콜롬비아 무장혁명군에 납치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쇠사슬에 묶인 에콰도르 언론인 3명의 모습이 이달 초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취재도중 납치된 겁니다.

[하비에르 오르테가/피랍 신문기자 : "몸은 괜찮습니다만 정신적으로 쇠약해져 가고 있습니다."]

하지만,에콰도르 정부가 이들이 모두 숨진 것으로 확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에콰도르 대통령이 인질들의 생존을 증명하라고 납치범들에게 요구한 지 하루만입니다.

[모레노/에콰도르 대통령 : "살아 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군대를 동원해 응징할 것입니다."]

인접 콜롬비아 국경에서 마약 범죄를 취재하던 이들은 지난달 26일 납치됐습니다.

옛 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잔당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됐습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동료들은 매일 에콰도르와 콜롬비아 정부의 석방 노력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리카르도 리바스/납치 사진기자 형 : "이제는 콜롬비아 정부가 나서서 석방을 도울 때입니다."]

에콰도르 정부는 콜롬비아와의 국경에 치안 확보를 위해 군인과 경찰 만 2천명을 배치하고 무장혁명군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