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정치공세, 국회 내팽겨쳐서는 안돼”…野 “참여연대 세력 기득권 지키기”
입력 2018.04.14 (13:55) 수정 2018.04.14 (14:01) 정치
여야는 주말인 14일(오늘)에도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거취를 두고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확실한 입장을 밝힌 만큼 정쟁을 중단하고 차분히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김 원장이 즉각 사퇴하고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선 민주당은 야당의 공세를 '정부 흔들기'로 규정하면서 "개헌을 무산시키려는 정치공세를 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김 원장의 위법 사항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차분히 검찰의 조사를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 "개헌이나 추경 등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야당이 정치공세로 일관하며 국회를 내팽개쳐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현 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당의 김 원장에 대한 과도한 의혹 제기는 개헌과 추경을 무산시키기 위한 정략에서 출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참여연대 세력의 기득권 지키기'라고 규정하면서 김 원장의 즉각적인 사퇴가 필요하다고 맹공을 이어갔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 원장 사태를 보면 '내로남불'이 무엇인지 적나라하게 알 수 있다"며 "김 원장을 온갖 궤변으로 보호할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김 원장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 원장을 필두로 이 정부 곳곳에서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참여연대 세력이 '김기식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경제 상황이 심각하고, 각종 재난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김기식 일병 구하기'가 최우선이냐고 분노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며 "김 원장은 사퇴하고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가 참여연대와 김 원장을 비호하기 위해 국민 눈높이까지 외면하고 있다"며 "적폐청산을 외치며 출범한 정부가 스스로 청산의 대상이 되겠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존립기반이 소멸하고 있는 것"이라며 "아전인수격으로 매사에 활용하는 '촛불민심'은 국정농단에 대한 분노이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조건적 지지가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정부 스스로가 분노의 대상이 되려는 어리석음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도덕성이 평균 이하일 때는 사퇴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엄격한 도덕적 기준에서 평균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기식 사태'의 본질은 중단없는 금융개혁에 있고 정치공방으로 가서는 안 된다"면서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 국회까지 동원돼 '김기식 구하기'에 나서는 것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김 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與 “정치공세, 국회 내팽겨쳐서는 안돼”…野 “참여연대 세력 기득권 지키기”
    • 입력 2018-04-14 13:55:31
    • 수정2018-04-14 14:01:56
    정치
여야는 주말인 14일(오늘)에도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거취를 두고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확실한 입장을 밝힌 만큼 정쟁을 중단하고 차분히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김 원장이 즉각 사퇴하고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선 민주당은 야당의 공세를 '정부 흔들기'로 규정하면서 "개헌을 무산시키려는 정치공세를 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김 원장의 위법 사항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차분히 검찰의 조사를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 "개헌이나 추경 등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야당이 정치공세로 일관하며 국회를 내팽개쳐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현 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당의 김 원장에 대한 과도한 의혹 제기는 개헌과 추경을 무산시키기 위한 정략에서 출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참여연대 세력의 기득권 지키기'라고 규정하면서 김 원장의 즉각적인 사퇴가 필요하다고 맹공을 이어갔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 원장 사태를 보면 '내로남불'이 무엇인지 적나라하게 알 수 있다"며 "김 원장을 온갖 궤변으로 보호할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김 원장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 원장을 필두로 이 정부 곳곳에서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참여연대 세력이 '김기식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경제 상황이 심각하고, 각종 재난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김기식 일병 구하기'가 최우선이냐고 분노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며 "김 원장은 사퇴하고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가 참여연대와 김 원장을 비호하기 위해 국민 눈높이까지 외면하고 있다"며 "적폐청산을 외치며 출범한 정부가 스스로 청산의 대상이 되겠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존립기반이 소멸하고 있는 것"이라며 "아전인수격으로 매사에 활용하는 '촛불민심'은 국정농단에 대한 분노이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조건적 지지가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정부 스스로가 분노의 대상이 되려는 어리석음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도덕성이 평균 이하일 때는 사퇴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엄격한 도덕적 기준에서 평균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기식 사태'의 본질은 중단없는 금융개혁에 있고 정치공방으로 가서는 안 된다"면서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 국회까지 동원돼 '김기식 구하기'에 나서는 것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김 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