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국방부 “러시아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미사일 들어오지 않아”
입력 2018.04.14 (14:20) 수정 2018.04.14 (14:30) 국제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를 향해 발사한 미사일이 러시아군이 담당하는 방공망 관할구역으로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 등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가운데 어느 하나도 시리아 서부 타르투스 해군기지와 북서부 라타키아의 흐메이밈 공군기지 시설들을 보호하는 방공망 관할구역으로 진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타르투스에는 러시아 해군 함정들의 정박과 수리·보급을 위한 해군기지가 있으며, 흐메이밈 공군기지에는 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는 러시아 공군 전투기들이 주둔해 있다.

러시아는 이 두 기지 방어를 위해 S-300과 S-400 등 첨단 방공미사일을 기지 주변에 배치해 두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의 이런 발표는 시리아에 미사일이 날아오면 격추시키겠다고 했던 과거 입장과는 달리 이번 공습에 대해 러시아가 대응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 국방부는 또 시리아의 군사·민간 시설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 현지시간으로 14일 새벽 3시 42분부터 5시 10분 사이에 공군기와 함정을 동원해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서방 언론을 인용해 미국·영국·프랑스가 이날 시리아에 약 30발의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에 미국의 공습 가능성을 미리 경고했으며, 이에 따라 시리아 정부는 지난 며칠 사이에 대다수 군사시설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이 시리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리아 보안기관 관계자는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시리아 서부 홈스 인근 지역 탄약고에 대한 공습으로 6명의 민간인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러 국방부 “러시아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미사일 들어오지 않아”
    • 입력 2018-04-14 14:20:23
    • 수정2018-04-14 14:30:50
    국제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를 향해 발사한 미사일이 러시아군이 담당하는 방공망 관할구역으로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 등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가운데 어느 하나도 시리아 서부 타르투스 해군기지와 북서부 라타키아의 흐메이밈 공군기지 시설들을 보호하는 방공망 관할구역으로 진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타르투스에는 러시아 해군 함정들의 정박과 수리·보급을 위한 해군기지가 있으며, 흐메이밈 공군기지에는 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는 러시아 공군 전투기들이 주둔해 있다.

러시아는 이 두 기지 방어를 위해 S-300과 S-400 등 첨단 방공미사일을 기지 주변에 배치해 두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의 이런 발표는 시리아에 미사일이 날아오면 격추시키겠다고 했던 과거 입장과는 달리 이번 공습에 대해 러시아가 대응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 국방부는 또 시리아의 군사·민간 시설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 현지시간으로 14일 새벽 3시 42분부터 5시 10분 사이에 공군기와 함정을 동원해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서방 언론을 인용해 미국·영국·프랑스가 이날 시리아에 약 30발의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에 미국의 공습 가능성을 미리 경고했으며, 이에 따라 시리아 정부는 지난 며칠 사이에 대다수 군사시설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이 시리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리아 보안기관 관계자는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시리아 서부 홈스 인근 지역 탄약고에 대한 공습으로 6명의 민간인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