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댓글 조작에 현역의원 연루 주장’, 근거없는 보도·정치 공세”
입력 2018.04.14 (15:36) 수정 2018.04.14 (20:1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포털 댓글 조작 사건에 현역 국회의원이 연루돼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야권 주장에 대해 "근거없는 보도와 정치 공세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 행위일 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해 왔고 이번 일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여론 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 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민주당 의원 연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이들이 추천 수를 조작한 평창 올림픽 관련 댓글 등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이라는 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와 철저하게 모순된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특히 "일부 언론은 마치 민주당이 보수 세력의 댓글 공작에 의해 평창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것처럼 보이기 위한 목적으로 구속된 이들의 배후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음모론을 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러나 실제로 남북아이스하키팀 구성방법과 관련하여 호된 비판적 여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로 인해 70% 전후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무려 5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은 시도였음이 분명하다. 따라서 '보수 진영처럼 보이고자 했다'는 이들의 범행동기도 사리에 맞지 않는다. 과연 이들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지도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일당이) 댓글 조작을 한 시기와 양에 있어서도 국정원, 기무사, 군 사이버사령부, 경찰이 총동원된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일부 야당이) 이번 사건을 국정원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펼치는 것은 사건의 본질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보도와 그 보도에 근거한 부끄러운 정치 공세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마치 더불어민주당이 댓글 조작 과정에 관여한 것처럼 보도된 과정에 대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대표도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당적은 가졌을지 모르나 그 행태는 전혀 민주당원답지 않다"면서 "그 동기와 배후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당과 당원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그들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조속히 당 차원의 진상 조사단을 구성하고 엄중히 대응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댓글 조작에 현역의원 연루 주장’, 근거없는 보도·정치 공세”
    • 입력 2018-04-14 15:36:49
    • 수정2018-04-14 20:18:2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포털 댓글 조작 사건에 현역 국회의원이 연루돼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야권 주장에 대해 "근거없는 보도와 정치 공세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 행위일 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해 왔고 이번 일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여론 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 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민주당 의원 연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이들이 추천 수를 조작한 평창 올림픽 관련 댓글 등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이라는 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와 철저하게 모순된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특히 "일부 언론은 마치 민주당이 보수 세력의 댓글 공작에 의해 평창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것처럼 보이기 위한 목적으로 구속된 이들의 배후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음모론을 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러나 실제로 남북아이스하키팀 구성방법과 관련하여 호된 비판적 여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로 인해 70% 전후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무려 5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은 시도였음이 분명하다. 따라서 '보수 진영처럼 보이고자 했다'는 이들의 범행동기도 사리에 맞지 않는다. 과연 이들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지도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일당이) 댓글 조작을 한 시기와 양에 있어서도 국정원, 기무사, 군 사이버사령부, 경찰이 총동원된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일부 야당이) 이번 사건을 국정원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펼치는 것은 사건의 본질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보도와 그 보도에 근거한 부끄러운 정치 공세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마치 더불어민주당이 댓글 조작 과정에 관여한 것처럼 보도된 과정에 대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대표도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당적은 가졌을지 모르나 그 행태는 전혀 민주당원답지 않다"면서 "그 동기와 배후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당과 당원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그들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조속히 당 차원의 진상 조사단을 구성하고 엄중히 대응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