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방, 러시아 의식한 1회성 시리아 공습…아사드 타격효과는 의문
입력 2018.04.14 (18:39) 수정 2018.04.14 (19:1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리아 무력 응징 경고는 제한적인 일회성 공격으로 실현됐다.

미국은 영국·프랑스와 함께 1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와 서부 홈스의 시설 3곳을 공습했다.

미국은 이번 공격이 화학무기 시설 세 곳만 노렸으며 추가 공습도 없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시설에 정밀 타격을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서방이 공격의 범위와 강도를 최소한으로 제한한 것은 무엇보다 러시아와 충돌을 막기 위해서다.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군이 연루될 위험을 줄이고자 이들 목표물을 특정했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이 주둔하는 시설을 공격해 인명피해가 난다면 양국이 정면 충돌해 확전으로 이어질 우려가 큰 탓이다.

민간인 피해를 차단하기 위해서도 정밀 타격이 불가피했다.

시리아 반군 지역에서 벌어진 화학공격의 주체가 친정부군이라는 점이 국제사회 진상조사로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단계에서 추진한 이번 공격에서 자칫 민간인 인명피해가 크다면 3국은 심각한 후폭풍에 맞닥뜨릴 수밖에 없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아사드 정권이 화학공격의 주체라는 증거를 확보했는지에 관한 질문이 여러 차례 나왔다.

이러한 고려로 이번 공습은 특정 시설에 대해서만 일회성으로 끝났다.

공격 결과에 대한 분석이 나오려면 시간이 필요하나 이날 오전 현재 시리아 친정부군은 심각한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군은 서방 미사일 110발이 다마스쿠스와 기타 지역을 겨냥해 날아왔지만 대부분 방공망으로 요격됐다고 주장했다.

알리 마이 시리아군 준장은 홈스에서 민간인 3명 이상이 다쳤고 다마스쿠스에서는 물적 피해만 났다고 시리아 국영 티브이(TV)를 통해 밝혔다.

공습 정보를 러시아에 미리 통보하지 않았다는 던퍼드 합참의장의 답변과 달리 시리아 쪽에서는 사전 경고가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시리아 정부측 인사는 러시아로부터 공습에 관한 조기 경보를 받은 덕에 목표물이 된 기지로부터 병력을 철수시켰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1년 전 칸셰이쿤에서 화학공격 의혹이 제기된 후 미국이 단행한 미사일 공격에서도 시리아 측 피해가 미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영 매체는 시리아에서 러시아·시리아군의 자원이 집중 배치된 지역과 요충지가 대체로 평온하다고 보도했다.

사나통신은 붉은 포연이 남은 다마스쿠스의 하늘을 담은 사진을 보여주며, "북쪽의 알레포, 북동쪽 하사케, 서쪽 해안의 라타키아와 타르투스의 하늘이 맑다"고 덧붙였다.

마이 준장은 서방의 공습이 무장조직 소탕작전에 타격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서방, 러시아 의식한 1회성 시리아 공습…아사드 타격효과는 의문
    • 입력 2018-04-14 18:39:24
    • 수정2018-04-14 19:16:5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리아 무력 응징 경고는 제한적인 일회성 공격으로 실현됐다.

미국은 영국·프랑스와 함께 1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와 서부 홈스의 시설 3곳을 공습했다.

미국은 이번 공격이 화학무기 시설 세 곳만 노렸으며 추가 공습도 없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시설에 정밀 타격을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서방이 공격의 범위와 강도를 최소한으로 제한한 것은 무엇보다 러시아와 충돌을 막기 위해서다.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군이 연루될 위험을 줄이고자 이들 목표물을 특정했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이 주둔하는 시설을 공격해 인명피해가 난다면 양국이 정면 충돌해 확전으로 이어질 우려가 큰 탓이다.

민간인 피해를 차단하기 위해서도 정밀 타격이 불가피했다.

시리아 반군 지역에서 벌어진 화학공격의 주체가 친정부군이라는 점이 국제사회 진상조사로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단계에서 추진한 이번 공격에서 자칫 민간인 인명피해가 크다면 3국은 심각한 후폭풍에 맞닥뜨릴 수밖에 없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아사드 정권이 화학공격의 주체라는 증거를 확보했는지에 관한 질문이 여러 차례 나왔다.

이러한 고려로 이번 공습은 특정 시설에 대해서만 일회성으로 끝났다.

공격 결과에 대한 분석이 나오려면 시간이 필요하나 이날 오전 현재 시리아 친정부군은 심각한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군은 서방 미사일 110발이 다마스쿠스와 기타 지역을 겨냥해 날아왔지만 대부분 방공망으로 요격됐다고 주장했다.

알리 마이 시리아군 준장은 홈스에서 민간인 3명 이상이 다쳤고 다마스쿠스에서는 물적 피해만 났다고 시리아 국영 티브이(TV)를 통해 밝혔다.

공습 정보를 러시아에 미리 통보하지 않았다는 던퍼드 합참의장의 답변과 달리 시리아 쪽에서는 사전 경고가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시리아 정부측 인사는 러시아로부터 공습에 관한 조기 경보를 받은 덕에 목표물이 된 기지로부터 병력을 철수시켰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1년 전 칸셰이쿤에서 화학공격 의혹이 제기된 후 미국이 단행한 미사일 공격에서도 시리아 측 피해가 미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영 매체는 시리아에서 러시아·시리아군의 자원이 집중 배치된 지역과 요충지가 대체로 평온하다고 보도했다.

사나통신은 붉은 포연이 남은 다마스쿠스의 하늘을 담은 사진을 보여주며, "북쪽의 알레포, 북동쪽 하사케, 서쪽 해안의 라타키아와 타르투스의 하늘이 맑다"고 덧붙였다.

마이 준장은 서방의 공습이 무장조직 소탕작전에 타격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