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버존’ 있으나 마나…단속도 부실
입력 2018.04.14 (21:26) 수정 2018.04.14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로당 같은 곳 주변엔 '실버존'이라는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돼 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인 스쿨존과 비교해 관리나 단속이 너무 허술해서 있으나 마나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용차 앞으로 70대 노인이 갑자기 튀어나옵니다.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이 노인 역시 달려오는 차량을 피하지 못합니다.

지난해 교통사고 보행 사망자 천 7백여 명 가운데 65살 이상 노인 보행자가 절반이 넘습니다.

사고 대처가 늦기 때문입니다.

노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경로당이나 복지관 주변에 설치한 노인보호구역입니다.

시속 30km의 속도 제한을 지키는 차량은 거의 없습니다,

[김태우/대전시 판암동 : "건너오다가 차가 빠르게 오니까 지팡이 짚고 다니는 사람들 중에 넘어진 사람도 있어요."]

주정차가 금지된 이 노인보호구역은 아예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도로 바닥에는 이렇게 노인보호구역 표시가 돼 있지만 대부분 흐릿하게 지워져서 쉽게 눈에 띄질 않습니다.

3년 전, 노인보호구역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일반도로의 최대 두배까지 내도록 법이 강화됐습니다.

하지만 실제 단속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어린이보호구역 같은 경우 시스템 자체가 많이 보편화 돼 있는데 노인보호구역은 그렇지가 않아서 (과태료를)부과하기가 어려움이 있습니다."]

전국의 노인보호구역은 모두 7백 50여 곳에 이르지만 관리 부실로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실버존’ 있으나 마나…단속도 부실
    • 입력 2018-04-14 21:27:25
    • 수정2018-04-14 22:04:58
    뉴스 9
[앵커]

경로당 같은 곳 주변엔 '실버존'이라는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돼 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인 스쿨존과 비교해 관리나 단속이 너무 허술해서 있으나 마나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용차 앞으로 70대 노인이 갑자기 튀어나옵니다.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이 노인 역시 달려오는 차량을 피하지 못합니다.

지난해 교통사고 보행 사망자 천 7백여 명 가운데 65살 이상 노인 보행자가 절반이 넘습니다.

사고 대처가 늦기 때문입니다.

노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경로당이나 복지관 주변에 설치한 노인보호구역입니다.

시속 30km의 속도 제한을 지키는 차량은 거의 없습니다,

[김태우/대전시 판암동 : "건너오다가 차가 빠르게 오니까 지팡이 짚고 다니는 사람들 중에 넘어진 사람도 있어요."]

주정차가 금지된 이 노인보호구역은 아예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도로 바닥에는 이렇게 노인보호구역 표시가 돼 있지만 대부분 흐릿하게 지워져서 쉽게 눈에 띄질 않습니다.

3년 전, 노인보호구역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일반도로의 최대 두배까지 내도록 법이 강화됐습니다.

하지만 실제 단속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어린이보호구역 같은 경우 시스템 자체가 많이 보편화 돼 있는데 노인보호구역은 그렇지가 않아서 (과태료를)부과하기가 어려움이 있습니다."]

전국의 노인보호구역은 모두 7백 50여 곳에 이르지만 관리 부실로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