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긴급소집…시리아 공습 사태 논의
입력 2018.04.14 (22:07) 수정 2018.04.14 (22:15)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4일 오전 11시(현지시각) 미국 뉴욕 본부에서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합동 공습을 두고 긴급회의를 연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의 동맹인 러시아가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 궁은 이날 서방의 시리아 공습을 비난하고 유엔 안보리를 소집하겠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발언을 공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은 안보리의 승인 없이 유엔 헌장, 일반규범과 원칙, 국제법을 모두 어기고 대테러전 최전선에 있는 주권국가에 침략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엔 안보리 긴급소집…시리아 공습 사태 논의
    • 입력 2018-04-14 22:07:08
    • 수정2018-04-14 22:15:44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4일 오전 11시(현지시각) 미국 뉴욕 본부에서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합동 공습을 두고 긴급회의를 연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의 동맹인 러시아가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 궁은 이날 서방의 시리아 공습을 비난하고 유엔 안보리를 소집하겠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발언을 공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은 안보리의 승인 없이 유엔 헌장, 일반규범과 원칙, 국제법을 모두 어기고 대테러전 최전선에 있는 주권국가에 침략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