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3개월 또 연장
입력 2018.04.14 (23:51) 수정 2018.04.14 (23:52) 국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국가비상사태를 3개월 연장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고 이집트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국가비상사태는 적어도 올해 7월까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비상사태는 지난해 4월 폭탄 공격에 기독교계 콥트교도들이 최소 45명 숨진 사건 이후 처음 선포됐다. 적용 범위는 이집트 전역이다.

엘시시 대통령은 테러 문제 등을 이유로 국가비상사태를 모두 4차례 연장했다.

국가비상사태가 발효되면 집회, 시위 등 국민의 기본권이 상당 부분 제한된다.

엘시시 대통령은 지난달 26∼28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 투표에서 97%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이집트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3개월 또 연장
    • 입력 2018-04-14 23:51:16
    • 수정2018-04-14 23:52:33
    국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국가비상사태를 3개월 연장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고 이집트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국가비상사태는 적어도 올해 7월까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비상사태는 지난해 4월 폭탄 공격에 기독교계 콥트교도들이 최소 45명 숨진 사건 이후 처음 선포됐다. 적용 범위는 이집트 전역이다.

엘시시 대통령은 테러 문제 등을 이유로 국가비상사태를 모두 4차례 연장했다.

국가비상사태가 발효되면 집회, 시위 등 국민의 기본권이 상당 부분 제한된다.

엘시시 대통령은 지난달 26∼28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 투표에서 97%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