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트럼프 “폼페이오, 김정은과 정말 잘 지냈다…훌륭한 만남”
입력 2018.04.19 (05:30) 수정 2018.04.19 (07:14)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확인…미·일 정상회담 이틀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에 대해 "그는 이제 막 북한을 다녀왔고,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 그와 정말 잘 지냈다. 정말 훌륭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진행된 아베 신조 총리와의 오찬에서 "그는 그런 종류의 사람이다. 매우 똑똑하지만, 사람들과 잘 지낸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내정자에 대한 의회 인준 절차가 민주당의 반대로 벽에 부딪힌 가운데 공개적 지원사격에 나선 셈이다.

폼페이오 내정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 극비리에 방북,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비핵화 등에 대한 사전조율 작업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내정자의 인준과 관련해 우려하는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나는 그가 헤쳐갈 것으로 생각한다"며 "나는 폼페이오가 비범하다고 생각한다. 훌륭한 국무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의 공화당 랜드 폴(켄터키) 의원이 폼페이오 내정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아는 한 랜드 폴은 결코 나를 실망하게 하지 않았다. 그가 다시 우리를 실망하게 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랜드에 대해 많은 신뢰를 하고 있고, 마이크 폼페이오를 많이 신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이크가 별문제 없을 것"이라고 인준을 점치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볼 것이다. 많은 사람은 다른 방향으로 예상하지만 나는 잘 될 것 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정말로 그를 필요로 한다. 그는 훌륭한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트위터 글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가 지난주 북한에서 김정은을 만났다"고 극비 면담 사실을 확인하며 "면담은 매우 순조롭게 진행됐으며, 좋은 관계가 형성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찬에 함께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가리켜 "존은 어제 북한 및 군사 문제에 대한 우리의 회담에서 매우 많이 관여했다"며 "존이 여기에 있는 게 정말 영광"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폼페이오, 김정은과 정말 잘 지냈다…훌륭한 만남”
    • 입력 2018-04-19 05:30:13
    • 수정2018-04-19 07:14:10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확인…미·일 정상회담 이틀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에 대해 "그는 이제 막 북한을 다녀왔고,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 그와 정말 잘 지냈다. 정말 훌륭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진행된 아베 신조 총리와의 오찬에서 "그는 그런 종류의 사람이다. 매우 똑똑하지만, 사람들과 잘 지낸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내정자에 대한 의회 인준 절차가 민주당의 반대로 벽에 부딪힌 가운데 공개적 지원사격에 나선 셈이다.

폼페이오 내정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 극비리에 방북,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비핵화 등에 대한 사전조율 작업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내정자의 인준과 관련해 우려하는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나는 그가 헤쳐갈 것으로 생각한다"며 "나는 폼페이오가 비범하다고 생각한다. 훌륭한 국무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위 소속의 공화당 랜드 폴(켄터키) 의원이 폼페이오 내정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아는 한 랜드 폴은 결코 나를 실망하게 하지 않았다. 그가 다시 우리를 실망하게 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랜드에 대해 많은 신뢰를 하고 있고, 마이크 폼페이오를 많이 신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이크가 별문제 없을 것"이라고 인준을 점치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볼 것이다. 많은 사람은 다른 방향으로 예상하지만 나는 잘 될 것 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정말로 그를 필요로 한다. 그는 훌륭한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트위터 글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가 지난주 북한에서 김정은을 만났다"고 극비 면담 사실을 확인하며 "면담은 매우 순조롭게 진행됐으며, 좋은 관계가 형성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찬에 함께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가리켜 "존은 어제 북한 및 군사 문제에 대한 우리의 회담에서 매우 많이 관여했다"며 "존이 여기에 있는 게 정말 영광"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